한국중부발전, 동백정해수욕장 복원계획 확정

한국중부발전, 동백정해수욕장 복원계획 확정

  • 승인 2020-05-30 14:07
  • 수정 2020-05-30 14:07
  • 나재호 기자나재호 기자
동백정해수욕장 복원 조감도
동백정해수욕장 복원 조감도


한국중부발전이 서천군과 체결한 신서천화력 세부이행협약에 따라 추진하는 동백정해수욕장 복원사업에 대한 구체적인 사업계획이 나왔다.

한국중부발전 서천건설본부(본부장 임호윤)는 지난 28일 서천건설본부 테마파크 홍보관에서 주민,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동백정해수욕장 복원 기본계획수립 용역 결과에 대한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날 설명회에서는 지난해 7월 착수한 동백정해수욕장 복원 기본계획수립 용역에 대한 결과와 함께 기존 발전소 폐부지를 활용한 전략사업에 대한 세부 계획이 공개됐다.

서천건설본부는 이날 동백정해수욕장 복원 면적은 11만3500㎡(폐부지 전체 27만2306㎡)로 해변 573m, 전빈 130m, 후빈 50m, 양빈량 16만㎥의 사업량이 도출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서천건설본부는 올 하반기 실시설계와 사업자 선정을 통해 2022년 3월까지 기존 서천화력발 건물을 철거하고 2022년 1월부터 해수욕장 복원공사에 착수해 2023년 6월까지 준공하겠다고 밝혔다.

폐부지 내 전략사업(15만8806㎡)은 집라인, 마리나 시설, 생태공원, 리조트 건설에 따른 검토안이 제시됐으며 옛 서천화력 1.2호기 철거, 동백정해수욕장 복원 등 폐부지 개발에 필요한 전체 추정사업비를 648억원으로 추산, 발표했다.

다만 추정사업비는 실시설계와 물가상승률 등 여건 변화에 따라 변동될 수 있다고 부연했다.

집라인은 기존에 나온 계획안(폐부지 관통, 연장 600m)과 함께 복원된 해수욕장을 횡단하는 제2안(연장 460m), 기존 계획안에 중유부두까지 연결하는 제3안(연장 1300m)이 추가로 제시됐다.

마리나 시설은 기존에 체결한 협약에 따라 중유부두를 활용한 마리나 시설의 사업성 검토와 함께 산업유산인 중유부두를 활용한 동백 레인보우브릿지, 산책로 조성 등 해외 사례를 접목한 대안사업의 필요성도 제기됐다.

특히 민간사업자 공모를 통한 폐부지 내 리조트 건설사업은 서천군과 협의해 당초 5월중 공모할 예정이었지만 공모지침서 법률 검토 등으로 순연돼 6월에 공모 절차를 추진하기로 했다.

홍성돈 신서천화력주민대책위원장은 "서천화력 폐부지 개발사업은 주민과 지역을 찾는 모든 국민이 편리하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개발돼야 한다"며 "개발 방향이 지역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더욱 심혈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한덕수 서천군 기획감사실장은 "폐부지 개발이 지역 자원과 최대한 연계돼 지역 발전을 견인하며 주민들에게 보다 많은 행복과 희망을 심어줄 수 있는 사업으로 펼쳐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임호윤 서천건설본부장은 "서천화력 폐부지 개발과 관련해 주민의 의구심과 우려가 컸지만 오늘 설명회에서 밝힌 계획대로 목표기간 내에 반드시 완료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대전 서구에서 즐기는 X-스포츠 롱보드! 샘머리 공원으로 오세요
  2. [건강]생선 가시 목에 걸렸을 때 '맨밥' 삼키면 위험
  3. [영상]같은 환경에서도 다르게 나온 감염자수! 어떻게 이런 결과가?
  4. [주말 사건사고] 대전서 차량 화재·세종선 주택 화재로 여아 2명 사망
  5. 공공문화시설 휴관 2주 연장… 소규모 단체 "준비한 공연 잠정 연기"
  1. 코레일 '둘이서 KTX 반값 이벤트'
  2.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0승리, 리그 2위로 도약
  3. '친일 논란' 백선엽 장군, 15일 대전현충원에 안장
  4. 코로나 확진자 1200만시대, 국가별 확진자 순위에서 사라진 대한민국?
  5.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리그 2위 재진입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