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군, 농산물 기준가격 보장제 첫 수혜 농가 선정

청양군, 농산물 기준가격 보장제 첫 수혜 농가 선정

  • 승인 2020-05-30 15:34
  • 수정 2020-05-30 15:34
  • 최병환 기자최병환 기자
청양군이 시행하는 농산물 기준가격 보장제의 첫 수혜 대상이 결정됐다.

군은 최근 읍면 산업팀장 회의를 열고 3월부터 5월까지 기준가격 대상 36품목 중 가격이 하락한 24품목에 대한 차액보전을 논의했다. 그 결과 64 농가에 700여만 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민선 7기 공약사업인 농산물 기준가격 보장제는 푸드플랜(학교·공공급식, 직매장 등) 출하 농가의 적정소득을 보장하기 위해 출하농산물의 시장가격이 7일간 기준가격 이하로 하락하면 그 차액을 보전하는 제도이다.

일반농산물은 차액의 80%를 지원하고 친환경 농산물은 차액의 100%를 지원해 친환경농업 전환과 소득보장을 도모하는 사업이다.

올해 보장 대상품목 선정기준은 2019년 학교급식에 납품된 품목 중 공급량이 많은 품목, 친환경 전환 가능 품목 등이다.

기준가격 결정은 최근 5년간 도매시장 가격에서 최고가격과 최소가격을 제외한 3년 평균가격과 대상 농산물의 농약, 비료, 인건비 등 생산비를 고려하고 푸드플랜 출하 농가의 의견을 수렴해 보장위원회가 결정하게 된다. 지원 한도는 농가당 연간 300만 원이다.

수혜대상 농가는 학교급식, 대전 직매장, 로컬푸드협동조합, 각 농협 하나로마트에 출하한 증빙자료를 첨부해 오는 6월 6일부터 20일까지 소재지 읍·면사무소 산업팀에 청구하면 된다.

지원금은 오는 6월 29일과 30일 지급할 예정이며, 차액 수수료가 5만 원 이하인 농가는 다음 분기에 합산 청구할 수 있다.
청양=최병환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대전 서구에서 즐기는 X-스포츠 롱보드! 샘머리 공원으로 오세요
  2. [영상]같은 환경에서도 다르게 나온 감염자수! 어떻게 이런 결과가?
  3. [건강]생선 가시 목에 걸렸을 때 '맨밥' 삼키면 위험
  4. [주말 사건사고] 대전서 차량 화재·세종선 주택 화재로 여아 2명 사망
  5. 공공문화시설 휴관 2주 연장… 소규모 단체 "준비한 공연 잠정 연기"
  1. 코레일 '둘이서 KTX 반값 이벤트'
  2. '친일 논란' 백선엽 장군, 15일 대전현충원에 안장
  3. 코로나 확진자 1200만시대, 국가별 확진자 순위에서 사라진 대한민국?
  4. [건강]내 몸 '면역력' 높이려면... 잘 씻고, 잘 먹고, 잘 자야
  5.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0승리, 리그 2위로 도약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