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한 발걸음 멈출 수 없어"

정 총리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한 발걸음 멈출 수 없어"

국무회의, "경제활력 불어넣도록 최선의 노력" 당부
노동자 안전사고 예방 법·제도 치밀하게 정비

  • 승인 2020-06-02 13:48
  • 수정 2020-06-02 13:48
  • 신문게재 2020-06-02 23면
  • 이승규 기자이승규 기자
20200602001966_PYH2020060205640001300_P2
정세균 국무총리가 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일 등교수업을 재개하는 중에 맞닥뜨린 최근의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두렵다는 이유로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한 발걸음을 멈출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국무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아직 산발적으로 집단감염사례가 발생하는 등 안심할 단계는 전혀 아니지만, 학교와의 연결고리 차단에 최선을 다하는 등 정부에서 긴장을 늦추지 않고 대응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대구에서 그랬던 것처럼, 우리는 결국 참여와 연대의 높은 시민의식과 튼튼한 방역망을 바탕으로 고비를 넘어 뚜벅뚜벅 앞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어 정부에서 코로나19 충격으로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0.1%로 낮춘 것과 관련, "경제 상황은 여전히 좋지 않지만, 5월 무역수지가 다시 흑자로 돌아서는 등 긍정적 신호도 나타나고 있다"며 "관계부터는 전날 발표한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의 대책들을 충실히 이행해 국민의 일자리를 지키고, 우리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또 각종 안전사고로부터 노동자를 보호하는 정부의 노력을 언급하면서 "안전을 위한 노력은 일회성으로 끝날 수 없다"며 "혹시나 어려운 경제 상황을 이유로 노동자의 생명과 직결된 안전 문제가 간과되는 일은 결코 있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고용노동부 등 관계부처는 긴장감을 가지고 현장에서 안전수칙이 제대로 지켜지는지 점검하고, 위반사항은 엄중히 조치하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기존 대책에 사각지대는 없는지 살펴보고, 관련 법과 제도도 치밀하게 정비해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정 총리는 지난주 임기를 시작한 제21대 국회에 대해 "여야의 협치도 중요하지만, 국회와 정부의 협치도 필요하다"며 "코로나19라는 국가적 위기 속에 국회와 정부가 국민께 힘이 되어줄 수 있도록 앞으로도 적극적인 협력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제20대 국회의 마지막 본회의를 통과한 131건의 법률 공포안을 상정하면서 "차질없는 시행 준비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내각에 당부했다.
세종=이승규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고(故) 최숙현 선수, 대전시청 소속 동료에게도 "같이 고소하자" 요청
  2. 대전하나시티즌 새로운 해결사 윤승원, FA컵 충분히 좋은 결과 기대한다!
  3. 한남대 회화전공 심유나 학생 "골령골, 전쟁은 과거 아닌 현재"
  4. [한줄서가] 바보, 인요가, 10대와 통하는 철학 이야기 등
  5. 외나무다리에서 만난 황선홍vs최용수 한밭벌 빅매치! 누가 웃을까?
  1. 올해 11개 신규 체육대회, 코로나19로 전부 물거품
  2. "현충원 안장 취소하라"… 친일논란 고 백선엽 장군 현충원 안장 반대 요구
  3. ‘이응노와 구글 아트 앤 컬처’ 특별전… 대전 최초 화상 온라인 간담회
  4. 대전 을지대학교병원 비정규직 노조 설립
  5. [영상]혈액수급비상! 헌혈의집 취재 간 기자도 헌혈하고 왔습니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