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의회, 市 상대 현안 문제점 '날선 비판'

대전시의회, 市 상대 현안 문제점 '날선 비판'

지역화폐 시민 불편 문제, 중구 소방서 신설 등 비판

  • 승인 2020-06-04 17:38
  • 수정 2020-06-04 17:38
  • 신문게재 2020-06-05 4면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대전시의회전경
대전시의회가 3일 제250회 정례회 시정질문에서 허태정호(號)에 공세를 전날에 이어 이틀 연속 이어갔다.

지역화폐 시민 불편 문제와 중구 소방서 신설, 공공기관 유치 시 공동주택 부족 현상 등을 타깃으로 행정당국에 대책마련을 주문했다.

윤용대(민주·서구4) 의원은 지역화폐인 온통대전 사용 과정에서 시민들의 불편을 초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온통대전은 백화점과 대규모점포, SSM, 대형전자제품매장 등에선 사용할 수 없다"며 "노년층은 카드형과 모바일형의 지역화폐 방식으로 이용이 어렵다"고 비판했다. 전통시장에서 사용할 수 없는 점도 꼬집었다. 윤 의원은 "전통시장은 많은 상인들이 카드 단말기를 설치하지 않아 상인과 소비자들에게 무용지물이 되고 있다"며 "수혜 대상자인 영세상인들이 소외도고 있다"고 지적했다.

중구에만 존재하지 않는 소방서 신설이 필요하다는 비판의 목소리도 나왔다.

홍종원(민주·중구2) 의원은 허 시장이 중구 소방서 신설을 통해 안전사각지대를 없애겠다고 약속했으나, 현재까지 지켜지지 않고 있다고 힐난했다. 홍 의원은 "시민의 생명을 보호하는 안전·소방 사무는 대전시가 최우선으로 고려해야 하는 행정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며 "대전시는 그동안 중부소방서 설치에 대해 수수방관했던 행정을 반성하고, 더 늦기 전에 119안전센터와 균형배치, 신속한 출동여건, 규모 등을 심사숙고해 올해 안에 기본계획 수립과 적정 위치 선정, 부지확보 등을 위한 예산수립 사전 절차를 반드시 추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의원은 또 문화예술 시설의 원도심 소외현상이 개선되지 않고 있다고 비판을 이어갔다.

그는 "문화예술 시설의 원도심 소외 현상이 어제오늘의 일이 아님에도 개선되지 않고 있다"며 "문화공연 시설의 불균형이 문화 양극화 현상을 고착시키는 결과를 초래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문화 향유 기회 격차가 커진 데는 원도심에서 대전시민회관이 사라진 것도 한몫했다"며 "서대전광장에 실내공연장을 갖춘 복합문화공간을 건립하면 원도심 주민들의 문화예술 갈증을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혁신도시지구로 지정된 연축지구 공공기관 유치 시 공동주택이 부족할 수도 있다는 우려 섞인 목소리도 나왔다. 문성원(민주·대덕3) 의원은 "연축지구는 인공지능과 과학기술 관련 공공기관 유치가 예쌍되는데, 이들을 위한 공동주택이 부족할 수 있다"며 "이를 위해 연축지구 인근 지역에 공동주택용지의 추가 확보와 주거단지를 조성, 타지역으로 이주하지 않고 연축지구 인근에 생활 터전을 마련해 조화로운 혁신타운으로 조성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인터뷰] 한화이글스 브랜든 반즈 "팬들에게 좋은 경기력 선보이고 싶다"
  2. 4위로 추락한 대전, 안산 잡고 상위권 재진입 노린다.
  3. [새책] 부재의 공백을 채운 불안의 감각… '실패한 여름휴가'
  4. [새책] 타인의 삶을 이해하며 자신의 언어를 찾아가는 소년 여정… '내가 말하고 있잖아'
  5. [날씨] 오후까지 계속 된 비… 내일 오후부터 재차 비소식
  1. 대전보훈청, 미등록 유공자 발굴 캠페인 벌여
  2. 충주시 활옥동굴, 폐광의 변신
  3. [새책] 마음의 문을 열면, 삶의 빛이 들어올거에요…'잠에서 깨어난 집'
  4. [새책] 미움만 가득한 세상 대신… '아빠, 구름 위에서 만나요'
  5. [영상]풀스윙 절대 공식! 스윙시 하체체중 비율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