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월태권도 교관단, 5일 대전 현충원 참배

주월태권도 교관단, 5일 대전 현충원 참배

오노균 국제무예올림피아드 총재, 유튜브 '오노균TV'에서 '주월태권도 교관단'이란 주제로 방송

  • 승인 2020-06-06 20:43
  • 수정 2020-06-06 20:43
  • 한성일 기자한성일 기자
temp_1591441968591.-802742303
"주월 태권도 교관단은 영웅입니다."

주월태권도 교관단이 5일 대전 현충원을 참배한 자리에서 오노균 국제무예올림피아드 총재가 이같이 말했다.

주월 태권도 교관단 전무회(회장 박영달) 임원들이 5일 호국의 성지 대전 현충원을 참배했다. 이들은 1964년 9월 23일부터 1973년 3월 철수시까지 주월 태권도 교관단으로 파견돼 전쟁 중 무도회(약칭 전무회)활동을 마치고 예비역으로 퇴역한 태권 용사들이다. 1964년 1차로 파견된 태권도 교관은 10명으로 시작하여 647명의 교관들이 전장에서, 각급 부대에서, 학교에서,도장에서 태권도를 보급했다. 그들은 22만9913명의 수련생을 지도했고, 2916명의 유단자를 배출했다. 그들이 벽돌을 쌓고 함석을 덮어 태권도장을 세운 것도 154개나 된다. 비록 총을 들고 싸우지는 않았지만 전쟁으로 고통 받는 베트남 국민들에게 희망을 선물한 '평화전도사'의 역할을 돈독히 했다. 주월태권도 교관단 전무회원 중에는 채명신 주월한국군 사령관과 양해룡,이용묵 등 헌신적인 개척자들,보병 2사단에서 태권도를 보급한 김종환 교관, 프랑스의 김용호 대사범 등 이루 헤아릴 수 없는 전설적 인물들이 있다. 이중 최범섭 교관은 태권도 분야에서 태극무공훈장을 수여 받았다.
temp_1591441999228.1317504515
이들의 호국 활동과 무용담은 유튜브 '오노균TV'에서 지난 1일 <주월태권도 교관단>이란 주제로 방송되어 전 세계로 알려졌다. 이들은 당시 캄보디아 등 주변국에도 태권도를 보급했고, 귀국 후 각급 부대에 배치돼 본격적인 군 태권도 보급을 담당하는 역할을 했다. 이들은 세계를 향해 미국,영국, 호주,독일,대만 등으로 도복 하나 들고 날아가 태권도 개척에 나섰고, 미·소 냉전 시대에는 정부 파견사범으로서 대한민국을 위해 헌신한 태권도 1세대들이다.

오노균 국제무예올림피아드 총재(한양대 겸임교수)는 "당시 김운용 대한태권도협회장으로부터 월남 태권도교관단의 맹활동에 대해 보고를 받은 박정희 대통령은 국기태권도라 명명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해주셨다"며, "1971년 3월20일 '국기태권도' 휘호를 내려 본격적인 대한민국 국기가 되었다"고 소개했다.

오노균 총재는 또 "1972년에는 세계태권도 중앙도장인 국기원이 설립되었고, 1973년에는 제1회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와 세계태권도(WT)연맹이 창립됐다"며 "그 중심에 주월 태권도교관단의 애국심과 열정,땀이 배어 있기 때문에 이 분들이야말로 진정한 '태권도영웅'"이라고 말했다.

국립 대전 현충원에는 현재 14명의 태권도 교관단 용사들이 잠들어 있다. 이들을 추모하기 위해 노구의 몸을 이끌고 박영달 전무회장 등 임원들이 매년 현충원을 참배하고 있다.

박영달 전무회장은 "제65주년 현충일을 맞아 먼저 가신 파월 태권도 교관단 14분의 영령들과 호국 용사님들의 명복과 국태민안을 기원하기 위해 현충원을 찾았다"며, "파월 태권도교관단 활동을 국내외에 알려주신 오 교수님께도 고마움을 전해드리고, 앞으로도 힘 닿는 데까지 국기 태권도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보병 2사단에서 오노균 교수와 함께 태권도를 보급하고 교관단장을 역임한 서준석 회장은 "지금도 보병 2사단 태권도 교관단 모임인 '당백회'를 통해 호국 태권도 정신을 계승하고 있다"며 "주월태권도 교관단 전무회 활동을 미력하나마 지원하는데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노균 총재는 박영달 전무회장과 임원 일행에게 오찬을 대접하며 태권도 발전을 위한 간담회 시간을 가졌다.


한성일 기자 hansung00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완벽한 스윙을 하고 싶다면 이렇게 따라합니다! 손목-팔-팔꿈치-팔-손목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2. [새책] 싸우며 사랑하며…열 살 터울 자매가 보낸 시간 '동생이 생기는 기분'
  3. [새책] 마음을 간질이는 그리움의 온도 '아날로그를 그리다'
  4. 황선홍-최용수 맞대결 성사! 축구팬들 흥미진진 기대감 UP
  5. '마인크래프트'에서 만나는 대전 현충시설
  1. [날씨] 한낮엔 30도… 밤 9시까진 소나기 가능성
  2. 한화이글스 새 외국인 타자 브랜든 반즈 입국
  3. '하준이법' 시행 일주일… 단속지침 없단 이유로 손 놓은 지자체
  4. 코로나19에 지역 내 종합병원 신축공사도 '올스톱'
  5. [새책] 폭염처럼, 피할 수 없는 상실의 불씨… '불볕더위에 대처하는 법'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