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식의 이슈토론] "대전시·유성구청, 장대 B구역 갈등 중재자 역할해야"[영상포함]

[신천식의 이슈토론] "대전시·유성구청, 장대 B구역 갈등 중재자 역할해야"[영상포함]

  • 승인 2020-06-29 17:03
  • 수정 2020-06-30 09:11
  • 신문게재 2020-06-30 1면
  • 김성현 기자김성현 기자
KakaoTalk_20200629_142142987
왼쪽부터 곽현근 대전대 교수, 김찬동 충남대 교수, 신천식 박사, 강지원 변호사.
대전 유성구 장대 B구역 재개발사업을 두고 조합과 일부 상인들의 갈등이 지속되는 가운데, 대전시와 유성구청 등이 갈등 해결을 위한 중재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29일 '사회적 공감대 형성! 길을 묻는다!' 주제로 중도일보 스튜디오에서 열린 신천식 이슈토론에서다. 신천식 박사의 사회로 진행한 토론에는 강지원 변호사, 김찬동(충남대)·곽현근(대전대) 교수, 이광진 위원장(경실련) 등이 패널로 참석했다.

패널들은 갈등 발생의 원인을 이해관계의 충돌이라고 분석하면서 장대 B 구역 갈등 해결을 위한 행정청의 개입을 강조했다.

곽현근 대전대 교수는 "현대사회 키워드는 다원화다. 다원화는 다양한 인원과 다양한 의견, 다양한 이익이 존재한다"며 "장대 B 구역도 마찬가지다. 다양한 이익이 존재하기에 갈등도 존재하는 것이다. 정부는 이 같은 갈등을 조정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찬동 충남대 교수는 "장대 B 구역은 전국에서 빚어지고 있는 정비사업장 갈등의 전형적인 모습이라고 볼 수 있다. 갈등 때문에 감정의 골이 생기고 공동체가 훼손됐다"며 "이런 갈등을 사회적 합의 형성 과정으로 전환하는 것이 행정의 역할이고 공론화가 추구하는 목표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강지원 변호사는 "이해관계가 충돌하기 때문에 갈등이 생기는 것인데, 장대 B 구역도 마찬가지"라며 "장대 B 구역 문제 해결에 가장 중요한 것은 중재자다. 각자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게 해주고 절충안을 제시해 '이러한 의견도 있구나' 하고 생각할 수 있게 해주는 것이 중재자의 역할이다. 이것이 바로 공공의 역할"이라고 했다.

갈등 해소를 위해 욕심을 내려놓고 경청하며 양보하는 자세를 갖춰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김찬동 교수는 "우선 우리는 갈등을 바라보는 시각 자체를 바꿔야 한다. 갈등이라고 하면 문제가 있는 것으로 생각하는데, 갈등이 없으면 변화·발전이 불가하다. 즉 갈등 없는 사회는 죽은 사회”라며 “갈등을 어떻게 치유하느냐가 중요한데, 일반적으로 소통하고 양보하는 마음이 있으면 해결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곽현근 교수는 “갈등이 심화되고 있지만, 서로 양보해 장대 B 구역만의 좋은 스토리를 만들었으면 좋겠다”며 “대립하는 이익을 생각하지 말고 좀 더 소중한 장소가 될 수 있도록 만들어가 다음 세대에 넘겨줘야 할 것”이라고 했다.
김성현 기자 larczard@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주말 사건사고] 대전서 차량 화재·세종선 주택 화재로 여아 2명 사망
  2. [건강]생선 가시 목에 걸렸을 때 '맨밥' 삼키면 위험
  3.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리그 2위 재진입
  4. [대전기록프로젝트] 골목길, 그리고 마지막 인사
  5. 공공문화시설 휴관 2주 연장… 소규모 단체 "준비한 공연 잠정 연기"
  1. 코레일 '둘이서 KTX 반값 이벤트'
  2.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0승리, 리그 2위로 도약
  3. [새책] 수술받느니 자살을 택할 정도였던 18세기 병원…'무서운 의학사'
  4. 전국체전 연기에 지역 체육계도 '한숨'
  5. [날씨] 오전까지 시간당 20㎜ 이상 폭우… 14일까지 계속 비소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