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지역 내 종합병원 신축공사도 '올스톱'

코로나19에 지역 내 종합병원 신축공사도 '올스톱'

충남대병원 본원 신축공사 5월 완공 예정이었지만 미뤄져
유성선병원 신신축공사는 잠정 중단
피해는 오롯이 환자들에게

  • 승인 2020-07-02 17:38
  • 수정 2020-07-02 17:38
  • 신문게재 2020-07-03 3면
  • 신가람 기자신가람 기자
코로나19 재택근무
사진=연합뉴스 제공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지역 내 대형종합병원 신축 공사가 장기간 지연되고 있어 내원객들의 불편함이 가중되고 있다.

코로나19 집단 감염 우려로 인해 진행하고 있는 공사가 잠정 중단되거나 완공 예정일이 미뤄지는 등 공사 진행에 차질이 생기고 있는 상황이다.

2일 대전선병원과 충남대병원에 따르면 지난 4월부터 유성선병원 신관 리모델링 공사가 잠정 중단됐다.

대전선병원 관계자는 "따로 중단 발표를 하지 않아 정확한 날짜를 특정하기는 어렵지만, 4월쯤 유성선병원 신관 증축공사에 관해 잠정 중단했다"며 "기존에 완공 예정은 2022년 7월인데, 코로나 영향으로 여전히 공사 재개 예정이 잡혀있지 않다"고 전했다.

또한, 충남대병원 본원 리모델링 공사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충남대병원 본원 리모델링 공사의 애초 완공예정일은 작년 6월이었지만, 내부설계 변경 등으로 인해 10월로 변경됐고 지속해서 미뤄져 지난 5월 말로 완공을 목표로 뒀다.

하지만, 지난 1월 말부터 국내에서도 코로나19가 발생하기 시작하면서 여전히 충남대병원 본원 리모델링 공사의 끝이 보이지 않는 상황이다.

문제는 지역 내 대형종합병원들의 공사 완공이 장기간 지연될수록 그 피해는 환자와 내원객들에게 돌아간다는 것이다.

충남대병원에 정기적으로 내원하는 서 모씨(64)는 "코로나 19로 인한 영향은 이해하지만, 그렇다고 기존 완공 예정일보다 1년 이상 지연되는 게 요즘에 말이 되나"라며 "내원객 중에 본인을 포함한 고령층이 많을 텐데 매번 공사현장 피해 좁은 인도로 왔다 갔다 하는 것도 지쳤다"고 말했다.

이처럼 코로나 19의 감염 우려로 공사를 원활하게 진행할 수 없는 어려움과 이로 인해 내원객들이 겪는 불편함까지 공존하고 있다.

이에 충남대병원 관계자는 "본원의 리모델링 과정은 환자의 진료도 봐야 하고 코로나 19의 영향까지 겹쳐 진행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라며 "리모델링을 통해 지금보다 훨씬 편리하고 안전한 환경을 조성할 테니 시민분들이 조금만 더 양해해줬으면 한다"고 전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과학도시' 특성 살려 비대면스포츠산업도 육성해야
  2. 8월 대전문화계 '기지개'… 문화재단 대표이사 선출은 과제, 공연무대 속속 복귀
  3. 대전하나시티즌 8일 창단 첫 유관중 홈경기
  4. 대전 선치과병원,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 동참
  5. 온라인으로 개최된 제25회 대덕백일장 성료
  1. [현장스케치] 표지판 떨어지고, 통행도 안 돼… 비 피해 조속히 복구해야 목소리
  2. [날씨] 30도 넘는 무더위에… 100㎜ 이상 비 소식도
  3. 영화 소리꾼, ‘조정래 감독이 간다’ 논산온다!
  4. [영상]경찰차 물에 잠기고! 천안 집중호우로 새내 도로 곳곳 통제
  5. 최해영 대전경찰청장 경기남부청장에 승진 내정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