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다문화]장수면

[천안 다문화]장수면

  • 승인 2020-07-05 08:18
  • 수정 2020-07-05 08:18
  • 김한준 기자김한준 기자
한국에서는 생일날 미역국을 먹는 풍습이 있듯이 중국에서도 생일에 장수면을 먹는 전통이 있다.

장수면의 특징은 면발이 상당히 길다는 것이다.

정해진 것은 없지만 먹는 방법은 지켜야 하는 법도가 있다.

젓가락을 사용해서 면을 끊는다든지, 입으로 잘라서 먹으면 안 되고 한 그릇을 끝까지 끊기지 않게 먹어야 하는데 한 번에 끝까지 먹어야만 기다란 국수처럼 오래 살 수 있다고 믿는 풍습 때문이다.

장수면의 유래는 '한무제'와 연관이 있다고 한다.

어느 날, 귀신과 관상술에 관심이 많았던 한무제가 '상서相書'라는 책에서 '사람이 인중이 길면 수명도 길어진다'는 부분을 읽었는데 여기서 얼굴(面)과 국수(麵)의 발음이 비슷해 같은 의미를 갖게 됐다.

오랜 면의 역사가 있는 중국 사람들에게는 면을 사랑하는 마음이 우리가 즐겨 먹는 라면, 소면 정도와는 차원이 다르다. 중국의 많은 지역에서 면을 쌀밥 대신 먹는 주식으로 삼고 있다.

중국에서는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서 친구들끼리 가족끼리 식당에 모여 식사를 하게 되면 식당 측에서 장수면을 서비스로 끓여 내오는 경우들이 많다.

원래는 한 그릇의 면을 생일인 당사자가 처음부터 끝까지 끊기지 않게 먹어야 하지만 요즘은 축하를 위해 모인 사람들이 한 그릇을 조금씩 나눠서 먹기도 한다.

생일을 기념하는 의미 정도로만 즐기는 것이다. 이국화 명예기자 (중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2. [르포] "야~ 축구다" 팬 흥분속 코로나19 방역지침 일부허점
  3.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4. 대전하나시티즌, 지역 수해복구 위해 ‘한마음 한뜻’ 5천만원 기탁
  5. [날씨] 태풍 장미 북상… 내일까지 충청권에 최대 250㎜ 내린다
  1.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 루빈 카잔 이적 임박
  2. 대전 올 상반기 공연 개막 편수 지난해 기준 '반토막'
  3. 대전문화재단 새노조 "대표이사 선임, 책임경영 확립 조직개편 정상화 촉구"
  4. [대전기록프로젝트] 세 개의 문
  5. 제7회 이응노미술대회 온라인 비대면 접수 시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