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의 궁사들, 코로나19 아웃 금빛 과녁 명중

대전의 궁사들, 코로나19 아웃 금빛 과녁 명중

  • 승인 2020-07-09 16:05
  • 수정 2020-07-09 16:05
  • 신가람 기자신가람 기자
2020-07-09 14;33;31
왼쪽부터 곽진영(전북도청), 신정화(대전체육회), 장해진(LH), 강채영(현대모비스)
대전 남녀 궁사들이 금빛 과녁을 잇따라 명중시켰다.

9일 대전시양궁협회(회장 최석근)에 따르면 경북예천 국제양궁장에서 3일부터 8일까지 6일간 개최된 제37회 올림픽제패기념 대학·실업회장기 전국양궁대회'에서 대전체육회 남자부(감독 최재동) 30m에 출전한 김법민은 360점 만점에 359점 기록으로 시상대 가장 윗자리에 섰다.

여자부(감독 박상도) 30m에 출전한 곽예지와 신정화는 360점 만점에 358점을 기록으로 공동 1위를 차지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이 대회의 최대 하이라이트인 일반부 여자부 64강 개인전 토너먼트에 출전한 신정화(대전시체육회)가 4강전에서 여자 세계랭킹 1위이자 한국양궁 국가대표 강채영(현대모비스)을 꺾고 결승전에 올랐으며, 결승에서 곽진영(전북도청)과 세트동점의 접전 끝에 슛오프 9점 동점 끝에 중앙에 더 가까운 것으로 판정받아 극적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신정화는 50m에서도 343점을 기록으로 2위를 차지했다.

이승찬 대전시체육회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최선을 다해 우리시 명예를 높여준 선수단에게 감사함을 표한다"며 "이 승전보가 우리 시민들에게 힘이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대회는 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개회식을 생략했으며 일반부 38팀 137명, 대학부 26팀 124명 등 선수 및 임원 500여 명이 참가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8월 대전문화계 '기지개'… 문화재단 대표이사 선출은 과제, 공연무대 속속 복귀
  2. 대전하나시티즌 8일 창단 첫 유관중 홈경기
  3. 대전 선치과병원,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 동참
  4. 온라인으로 개최된 제25회 대덕백일장 성료
  5. [날씨] 30도 넘는 무더위에… 100㎜ 이상 비 소식도
  1. 영화 소리꾼, ‘조정래 감독이 간다’ 논산온다!
  2. 최해영 대전경찰청장 경기남부청장에 승진 내정
  3. [날씨] 제4호 태풍 하구핏 영향… 충청권 호우경보
  4. 투기과열지구 지정, 임대차 3법 시행… 대전지역 부동산 시장 '혼란'
  5. 세종시 행정수도 완성 서울민심 변수 급부상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