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버라이프 천안]쓰나미

[실버라이프 천안]쓰나미

  • 승인 2020-07-12 00:30
  • 수정 2020-07-12 00:30
  • 김한준 기자김한준 기자
조동호
조동호 명예기자
쓰나미는 해저에서 일어나는 산사태나 지진으로 인해 수중에서 생성되는 에너지가 물을 통해 이동하면서 생겨나는 현상이다.

2004년 12월 인도네시아 슈마트라 섬에서 쓰나미가 발생해 20만명이 넘는 인명과 많은 재산에 피해를 입혔고 2011년 3월에는 일본 후쿠시마 쓰나미도 원전파괴와 인명피해로 이어져 지금까지도 후유증이 심각하다.

쓰나미 같은 현상이 자연에만 일어나는 것이 아니라 선거 때만 되면 민심의 쏠림현상이 쓰나미를 연상케 한다.

지난 4.15 총선에서 야당이 참패한 원인은 민심을 끌어모을 수 있는 이슈가 코로나바이러스에 묻혔고 비전을 제시하고 보수 세력을 하나로 뭉치게 하는 구심점을 찾지 못하고 우왕좌왕했다.

제갈량과 같은 전략가이면서 싱크탱크도 없었고 자중지란으로 정체성을 상실한 정당이었기 때문에 중도세력은 등을 돌렸다.

선거에서 기득권에 도전하려면 100% 노력 가지고는 부족하다.

기존의 틀을 깨고 200%를 더한 위대한 비젼으로 믿음을 이끌어 내야 성공할 수 있다.

총선에서 180석을 얻은 거대 정당은 정치를 잘해서라기보다 야당이 야당답지 못함에서 얻은 결과이고 전체 득표율 8.4% 이겼을 뿐이다.

겸손하게 국태민안의 큰 그림으로 국력 신장에 매진해 우리나라 정치가 한 단계 더 발전하고 안정되는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다.

민주국가 존립의 근간이 되는 삼권분립의 헌법 취지를 훼손하지 말고 코로나 사태 후의 경제발전과 서민경제 부흥에 힘을 모아 주기를 기대한다.

의석수를 내세워 휘두르고 밀어붙이면 안 된다.

국민을 무서워하고 섬기면서 상식이 통하는 정치를 기대한다.

온 세계가 겪는 위기 상황에서 국민의 안위와 삶의 질이 좋아질 수 있도록 여와 야가 소통하면서 상생의 길을 모색해 쓰나미 같은 민심이반을 경계해 주기를 바란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김승태 대전시립연정국악원장 "대전을 형상화한 랜드마크 공연 선보일 것"
  2. 체육계 폭력·비리 근절될까...'故최숙현법' 시행된다
  3. 시티즌 올 시즌 첫 유관중 경기, 리그 최다 관중 기록
  4. '사라진 동네, 남겨진 기억' 목동4·선화B구역 지역리서치 프로젝트 전시
  5. 대전하나시티즌 17일 이랜드전 경기 티켓 예매 시작
  1. "14일 택배 쉽니다"… 임시공휴일 '택배 없는 날' 이용 주의
  2. 한화이글스, 16일 올 시즌 첫 '키즈데이' 진행
  3. 사전박사 채홍정 시인 네번째 시집 '사랑하며 섬기며' 펴내
  4. 해병대 군인.시민덕에 의식잃은 시민 살렸다
  5. [날씨] 충청권 일부 지역 여전히 비… 오후에 20~80㎜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