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리물기 대책이 없다?… 대면 단속 어려워 상황 심각해져

꼬리물기 대책이 없다?… 대면 단속 어려워 상황 심각해져

'시교육청네거리' 꼬리물기로 정체·사고 위험 심각
은하수네거리 시범 단속 카메라 생긴 이후 악화
대전경찰 "대면 단속 어려워… 단속 카메라 설치 추진"

  • 승인 2020-07-12 16:08
  • 수정 2020-07-12 16:08
  • 신문게재 2020-07-13 5면
  • 이현제 기자이현제 기자
KakaoTalk_20200712_110337595_01
퇴근길 대전교육청 네거리
대전 서구 둔산동 일대에서 출퇴근길 꼬리물기 운전으로 차량 정체와 사고 위험이 끊이질 않고 있어 불만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특히 대전시청과 대전교육청 사이 '시교육청네거리'의 퇴근길 정체는 심각한 수준이다.

시교육청네거리 꼬리물기가 최근 더 심각해진 이유는 지난해 타임월드 앞 은하수네거리에 꼬리물기 단속 카메라가 시범적으로 생겼기 때문이라는 지적이다. 상대적으로 은하수네거리 꼬리물기는 줄어들었지만, 그 뒤로 이어지는 교차로부터는 연쇄적으로 차량정체가 심각해지고 있는 것이다.

이런 상황에 매일 출퇴근길 시간만 되면 시교육청네거리를 시작으로 시청역네거리까지 둔산로 일대는 경적과 욕설이 난무하다. 보라매공원에서 좌회전 신호를 기다리는 차량은 신호가 2~3번 바뀌어도 지나갈 수 없는 지경이다.

KakaoTalk_20200712_110337595_02
이에 경찰의 꼬리물기 단속 필요성을 강조하는 이들이 많아지고 있다.

직장인 김모 씨는 "올해 발령을 받아 대전으로 왔는데, 꼬리물기가 이 정도로 막무가내로 이뤄지는데 단속 주체는 무슨 핑계로 방관하는지 궁금하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전경찰은 코로나19 여파로 대면 단속 자체가 어렵고 인력이 부족한 현실적 어려움이 있다고 한다.

대전경찰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가 길어지면서 대면 단속을 못 하고 있어 사태가 더 심각해진 듯하다"며 "다소 시간이 걸리더라도 시와 협의해 꼬리물기 단속 카메라를 추가 설치하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KakaoTalk_20200712_110337595
단속도 단속이지만, 몇몇 시민들은 대전의 부족한 시민의식과 버스 기사들의 낮은 의식 수준을 지적하기도 했다.

탄방동에 사는 김성훈(47) 씨는 "운전을 하는 사람이라면 당연히 (꼬리물기 되는 상황을) 아는데, 나 한 사람 때문에 피해 보는 사람이 저렇게 많이 생긴다는 걸 알았으면 좋겠다"며 "버스도 문젠데 3차선에서 2차선으로 줄어들고 먼저 가야 하는 거 알겠지만, 버스라고 꼬리물기 면죄부를 줄 수 없다"라고 했다.

이에 104번을 운행하는 한 버스 기사는 "퇴근길 이 구간 지날 때는 버스전용차로가 없어 서둘러 지나가려 한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경찰은 단기적으로 꼬리물기 금지 캠페인을 펼칠 계획이다.
이현제 기자 guswp3@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빅데이터를 활용한 과학적 훈련 시스템 도입한다
  2. '대전=과학도시' 특성 살려 비대면스포츠산업도 육성해야
  3. 8월 대전문화계 '기지개'… 문화재단 대표이사 선출은 과제, 공연무대 속속 복귀
  4. 온라인으로 개최된 제25회 대덕백일장 성료
  5. [현장스케치] 표지판 떨어지고, 통행도 안 돼… 비 피해 조속히 복구해야 목소리
  1. [영상]경찰차 물에 잠기고! 천안 집중호우로 새내 도로 곳곳 통제
  2. 천안 한천범람 등 비 피해 잇따라
  3. [대전기록프로젝트] 동화 속 세상처럼 꿈 같구나
  4. 제20회 대한민국청소년영화제 3일부터 영상작품 공모 시작
  5. 천안 오늘 하루만 200mm 쏟아졌다. 도심 곳곳 아수라장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