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시범 도입 '조교전문기수' ··· 훈련 수준 개선 뚜렷

2018년 시범 도입 '조교전문기수' ··· 훈련 수준 개선 뚜렷

경마 현장은 전문 자원 활용 가능하고, 기수는 안정적인 소득원 확보 ‘일거양득’

  • 승인 2020-07-13 04:13
  • 수정 2020-07-13 04:13
  • 오주영 기자오주영 기자
기획1 서울경마공원에서 활동하는 기수들의 경주모습
한국마사회가 2018년부터 시범 운영하고 있는 '조교전문기수' 제도가

오랜 경험을 필요로 하는 기승기술을 보유한 전문 인력의 활용도를 높이는 데 큰 보탬이 되는 것으로 평가됐다.

13일 마사회에 따르면 국내 경주마 조교 수준은 국제적인 수준에 비해 아직은 낮은 편에 속한다. 홍콩 같은 경마 선진국의 조교마 비율(일 평균 운영두수 대비 훈련받은 말 두수)은 약 80%에 육박하지만 한국의 경우 50% 내외에 불과하다.

국가별 조교 수준은 곧 경주마, 기수의 안전, 경주 수준 향상과 연관되기 때문에 조교 수준을 향상시키려는 노력은 꾸준히 지속되고 있다.

지난 1년을 기준으로 조교전문기수는 하루 인당 평균 훈련 두수나 시간이 계약기수보다 약 50~60% 이상 많아 전반적인 조교 실적이나 훈련의 양적·질적 수준이 개선됐음이 수치로 증명됐다.

조교전문기수 제도에 대한 현장의 만족도 또한 높은 편이다. 경주마를 누구보다 잘 아는 인적자원을 활용하기 때문에 조교 효과가 극대화된다. 기수들은 안정적인 수입으로 기수 생활을 장기적으로 지속하며 양질의 일자리를 유지할 수 있다. 경마시스템도 기수 개인에게도 서로 윈윈(win-win)인 셈이다.

일반기수와 조교전문기수는 1년 단위로 전환이 자유로워 기수 본인이 원하는 방향에 맞춰 선택할 수 있다. 기수 개인의 일생 주기에 따라 선택할 수 있어 소득 안정성 측면에서도 크게 기여한다는 게 마사회의 분석이다.

조교전문기수는 경마 상금, 기승료(실경주 기승 주3회 이내 제한) 외에도 조교를 통해 얻는 수입인 조교료를 받기 때문이다.

한국마사회는 올해 코로나19라는 전례 없는 상황과 함께 경마 중단 장기화에 따라 조교전문기수 시범 운영 기간을 1년 연장하기로 했다. 제도의 실효성 측면을 다방면으로 분석하고 현장의 목소리를 듣기 위함이다.

올해는 지난 5월 모집 공고가 나간 후 이해동, 윤태혁, 정평수, 황종우 4명의 기수가 새롭게 조교전문기수로 선발됐다. 기존 윤영민, 황순도 기수를 포함한 조교전문기수 6명은 내년 6월까지 1년 동안 조교전문기수로 활동하며 조교업무에 집중할 예정이다. 반면, 부산·경남에서는 올해 지원자가 발생하지 않았다.

기존에 조교전문기수로 활동했던 김귀배, 이강서, 최원준 기수는 조교전문기수로 활약하며 쌓은 기승술과 노하우를 실제 경주에 투과하기 위해 일반기수로 복귀해 경주에 나서고 있다.

한국마사회 김낙순 회장은 "조교전문기수 제도를 통해 한국 경마의 조교 수준은 한 단계 진일보할 거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다"며 "1년의 시범 운영 기간을 연장하며 좀 더 많은 현장의 목소리와 이야기를 듣고 제도를 면밀히 검토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세종=오주영 기자 ojy8355@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토론토 류현진, '괴물투' 모습 돌아왔다
  2. 시티즌 첫 유관중 홈경기! 팬들 위해 선물 보따리 푼다
  3. 제32회 대전미술대전 김영창씨 '먹감나무 3층장' 전체 대상 수상
  4. [날씨] 충청권 강풍 동반한 강한 비… 내일까지 200㎜ 이상
  5. [새책] "불면의 하룻밤이 오랜 여행보다 훨씬 더 많은 생각을 낳는다"
  1. [대전기록프로젝트] 당신의 담
  2. 제보자가 낸 고소장이 피고소인에게 전달?… "제보자 불이익 받았다" 주장
  3. 대전시립미술관-KAIST 지역문화 발전 기반 맞손
  4. 이규문 대전경찰청장 "공정성과 신뢰성 확보하도록 노력할 것"
  5. 규제에도 더 오르는 대전 아파트 값, 세종은 '활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