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펀치]세종 정가, '포스트 이해찬' 바통 누가 쥐나

[정치펀치]세종 정가, '포스트 이해찬' 바통 누가 쥐나

민주당, 강준현 먼저 맡는 쪽으로 가는 모양새
통합당, 잠룡 김병준 의지 강한 가운데 김중로 막판 조율 중

  • 승인 2020-07-14 06:02
  • 수정 2020-07-14 06:02
  • 오주영 기자오주영 기자
세종청사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세종시당 위원장 선출이 그 윤곽을 드러내고 있다.

민주당은 홍성국(세종갑)· 강준현 의원(세종을)이 어느 정도 조율을 마치고 세종시 정무부시장을 역임하는 등 지역 사정을 잘 아는 강 의원이 먼저 임기 2년의 시당위원장을 맡는 쪽으로 가닥이 잡히는 모양새다.

국토위원회 소속인 강 의원이 시당위원장이 될 경우, 행정수도 이전에 대한 본격적인 입법 활동에 힘이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는 이춘희 세종시장이 시당위원장을 맡고 있다. 누가 되든간에 '포스트 이해찬' 시대를 여는 첫 민주당 세종시당 '수장' 역할에 기대가 모아진다.

미래통합당은 13~14일 이틀간 시당위원장 공모를 거쳐 단수 후보면 추대, 복수 후보면 오는 20일 시당대회를 열어 경선을 치를 예정이다.

김중로(세종갑) 전 의원과 김병준(세종을) 전 한국당 비대위원장이 조율 과정을 거치며 어느 정도 의견을 주고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야권의 잠룡인 김 전 위원장은 세종 정치권의 보수세력 리빌딩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오는 2022년 3월 치러지는 '대선 열차'에 탑승하기 위해 시당위원장을 맡고자 하는 의지가 강하다는 게 주변의 전언이다.

통합당은 시당위원장 임기가 1년이므로 2022년 지방선거 공천권 행사와 거리를 두고 있으나 연임으로 갈 가능성이 높아 두 사람이 쉽게 시당위원장을 양보하기란 쉽지 않을 전망이다.
세종=오주영 기자 ojy8355@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시티즌 홈에서 경남에 역전패! 후반기 선두권 싸움 안갯속으로
  2. 황선홍, 교체 멤버에서 실수가 패착으로 이어졌다.
  3.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4.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5.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 루빈 카잔 이적 임박
  1. [르포] "야~ 축구다" 팬 흥분속 코로나19 방역지침 일부허점
  2. 대전하나시티즌 경남에 2-3역전패, 선두 싸움 제동 걸렸다.
  3. [대전기록프로젝트] 세 개의 문
  4. 제7회 이응노미술대회 온라인 비대면 접수 시작
  5. 대전하나시티즌, 지역 수해복구 위해 ‘한마음 한뜻’ 5천만원 기탁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