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화 강보희 작가 '희희낙락' 16일부터 타임월드 갤러리서

한국화 강보희 작가 '희희낙락' 16일부터 타임월드 갤러리서

꽃과 호랑이에 인생과 삶에 대한 희비 담아
한지에 전통 채색화기법으로 전통-현재 융합

  • 승인 2020-07-14 08:38
  • 수정 2020-07-14 08:38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웹포스터
웹포스터
福을담다Ⅱ_50.0×50.0cm,장지에 채색
福을담다Ⅱ_50.0×50.0cm,장지에 채색
숲속 호랑이Ⅰ_32.0×32.0cm,장지에 채색
숲속 호랑이Ⅰ_32.0×32.0cm,장지에 채색
한국화 작가 강보희 씨의 개인전 '희희낙락(喜喜樂樂)'이 오는 16일 갤러리아타임월드 갤러리에서 개최된다.

강보희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전통과 현대를 적절히 융합한 예술세계를 선보인다. 전통은 현대 속에서 되살아나고, 두 요소의 융합은 새로운 예술 세계를 이끌어내는 바탕이 되고 있다.

강보희 작가는 '희희낙락' 주제처럼 기쁘고 즐거운 마음을 담았다고 말한다. 꽃과 호랑이는 강 작가의 주요 매개체다. 꽃은 가장 찬란한 아름다움, 생의 기쁨과 환희의 순간을 보낸 후 고개를 숙이고 유종을 맞이하는 생의 이치를 역설적으로 함축하고 있다. 치열한 노력 끝에 피어나지만, 덧없이 지고 마는 인생은 꽃에 비유된다.

반명 호랑이는 예로부터 잡귀와 액운을 물리치고 기쁜 소식이 가득하기를 소망하는 마음으로 전통 민화의 주요 모티브였다. 호랑이의 얼굴 표정과 몸짓을 통해 현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인생을 담았다.

한국화 작가답게 이번 전시는 전통 민화를 보듯 알록달록한 색감이 특징이다. 한지에 전통 채색화기법을 사용했다.

강보희 작가는 "전통에 대한 새로운 시각과 다양한 표현 방식을 감상했으면 한다"며 "과거와 현재를 연결하고 우리네 삶을 이해하면서 함께 소통하고, 소망과 염원을 담은 그림 속에서 보는 이가 매우 즐겁고 기쁜 마음이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시는 16일부터 22일까지 이어진다.
이해미 기자 ham7239@

휴가Ⅰ_31.8×40.9cm,장지에채색,2019년
휴가Ⅰ_31.8×40.9cm,장지에채색,2019년
福을 주는 화병Ⅱ_60.6×72.7cm,장지에 채색
福을 주는 화병Ⅱ_60.6×72.7cm,장지에 채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과학도시' 특성 살려 비대면스포츠산업도 육성해야
  2. 대전하나시티즌, 빅데이터를 활용한 과학적 훈련 시스템 도입한다
  3. 8월 대전문화계 '기지개'… 문화재단 대표이사 선출은 과제, 공연무대 속속 복귀
  4. 온라인으로 개최된 제25회 대덕백일장 성료
  5. [현장스케치] 표지판 떨어지고, 통행도 안 돼… 비 피해 조속히 복구해야 목소리
  1. [영상]경찰차 물에 잠기고! 천안 집중호우로 새내 도로 곳곳 통제
  2. 천안 한천범람 등 비 피해 잇따라
  3. [대전기록프로젝트] 동화 속 세상처럼 꿈 같구나
  4. 제20회 대한민국청소년영화제 3일부터 영상작품 공모 시작
  5. 대전하나시티즌 8일 창단 첫 유관중 홈경기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