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사업비 조정완료' 대전트램 탄력...테미고개 지하화는 숙제로

'총사업비 조정완료' 대전트램 탄력...테미고개 지하화는 숙제로

기재부 심의 결과 총 사업비 7492억원 확정
서대전육교 지하화 시비, 테미고개는 미반영
시 "테미고개 대안 마련해 재협의할 것" 밝혀

  • 승인 2020-07-15 16:07
  • 수정 2020-07-15 16:07
  • 신문게재 2020-07-16 1면
  • 김소희 기자김소희 기자
대전트램 총사업비 조정 협의 완료,
대전 도시철도 2호선 트램 건설사업이 총사업비 조정 완료에 따라 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게 됐다.

다만, 서대전육교 지하화 추가비용은 전액 시비로 충당해 추진하고, 테미고개 지하화는 미포함돼 아쉬움이 남는다.

15일 대전시에 따르면 최근 기획재정부가 개최한 총사업비 조정 심의위원회에서 대전 트램 사업의 1차 총사업비는 7492억 원으로 조정돼 통과됐다.

당초 시는 사업계획 적정성 사업비(7528억 원) 대비 663억원이 증액된 8191억원을 요청했다. 주요 증액 요청 내역은 서대전육교 211억원, 테미고개 308억원, 기타(부대비등) 144억원이다.

그러나 기재부 최종 심의 결과 사업비는 7492억원으로 결정됐다. 기타 비용은 62억원, 예비비 309억원도 제외됐다.

서대전육교 전체 지하화 사업비는 반영됐으나 전액 시비로 충당키로 했다.

테미고개 지하화 예산은 유보돼 설계단계에서 안전성과 교통 혼잡도 등을 정밀 검토해 다시 반영하기로 했다.

시는 지난해 말 트램의 안전한 운행과 원활한 교통소통을 위해 서대전육교와 테미고개 지하화를 포함해 '2호선 기본계획변경(안)'을 마련하고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이하 대광위)에 승인을 신청했으나, 총사업비 협의 과정에서 지하화는 트램 사업과 연관성이 적다는 이유로 사업비가 조정됐다.

지난해 한국개발연구원이 예타 면제사업에 대한 적정성 검토 과정에서 서대전 육교 구간은 트램 2차로만 고심도 터널로 반영했으나 50년 이상 경과된 육교의 노후화 등을 고려해 육교 철거 후 기존 6차로를 포함해 8차로 지하화 계획했고, 전체 사업비 945억 원 중 부족사업비 225억 원을 시가 부담하는 것으로 협의했다.

테미고개는 정상부를 낮추는 것으로 검토돼 트램의 안전운행을 위해 시에서는 트램 2차로 터널을 주장했지만,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재정압박으로 금회 총사업비 조정에서 미반영 됐다. 이에 향후 실시설계 과정에서 세부적인 교통분석과 합리적인 대안을 마련해서 재협의해야 한다.

하지만 향후 '테미고개 지하화' 예산 반영 여부에 대해 우려하는 시각도 적지 않다.

국내 트램 전문가로 활동하는 이재영 대전세종연구원 박사는 "서대전육교 지하화 부분이 받아들여진 건 시의 큰 성과"라며 "하지만 테미고개 지하화 사업비의 경우 새로운 논리가 뒷받침되지 않는다면 쉽지 않아 보인다. 현재 조정된 상황에서 조속 추진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야 하지 않나 싶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성기문 대전시 트램도시광역본부장은 "테미고개 지하화 사업이 미반영 됐지만 실시설계 단계에서 최적의 대안을 마련해 재협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시는 트램 총사업비 조정 결과를 반영한 기본계획 변경안 수정본을 대광위에 제출하면 8월 기본계획 승인이 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어 용역 발주 시 10월 용역 착수가 진행되고, 올해 설계가 발주되면 2년 동안 기본 및 실시설계를 거쳐 2022년 착공, 2025년 건설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김소희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시티즌 홈에서 경남에 역전패! 후반기 선두권 싸움 안갯속으로
  2. 황선홍, 교체 멤버에서 실수가 패착으로 이어졌다.
  3.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4.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5.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 루빈 카잔 이적 임박
  1. [르포] "야~ 축구다" 팬 흥분속 코로나19 방역지침 일부허점
  2. 대전하나시티즌 경남에 2-3역전패, 선두 싸움 제동 걸렸다.
  3. [대전기록프로젝트] 세 개의 문
  4. 대전하나시티즌, 지역 수해복구 위해 ‘한마음 한뜻’ 5천만원 기탁
  5. 제7회 이응노미술대회 온라인 비대면 접수 시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