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군 최초의 4성 장군' 고 백선엽 장군 대전현충원 안장식 거행

'한국군 최초의 4성 장군' 고 백선엽 장군 대전현충원 안장식 거행

찬성과 반대단체 동시집회로 대치 양상 보이기도
안장식은 출입통제로 큰 소란 없이 정상적으로 진행
"현행법상 고 백선엽 장군 현충원 안장에는 문제 없어"

  • 승인 2020-07-15 15:41
  • 수정 2020-07-15 15:42
  • 이현제 기자이현제 기자
KakaoTalk_20200715_151312927_03
‘6·25 한국전쟁의 영웅’과 ‘친일행적’ 등의 찬반 논란 속에서 고 백선엽 장군의 안장식은 15일 예정대로 거행됐다.

안장식 전인 오전 9시부터 국립대전현충원 정문에는 고 백선엽 장군의 안장을 반대하는 측과 이를 저지하는 경찰, 그리고 행사 참여자들 사이에 욕설이 오가고 몸싸움이 일기도 했다.

육군과 국가보훈처는 이날 오전 11시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제7대와 10대 육군참모총장을 지낸 고 백선엽 장군의 안장식을 거행했다.

안장식이 거행되기 전 오전 10시엔 고 백선엽 장군의 현충원 안장에 반대하는 광복회 대전·충남지부, 독립유공자유족회 대전지부, 민족문제연구소 대전지부 등이 집회를 열었다. 이 과정에서 안장 반대집회 측은 경찰이 집회를 과도하게 방해한다고 항의하자, 경찰은 시위 현장에서 잠시 벗어나기도 했다.

KakaoTalk_20200715_151312927_02
규탄발언을 하고 있는 장경자 대표.
장경자 ‘여순 1019 민중항쟁 전국연합회’ 대표는 반대집회 규탄 발언을 통해, "간도특설대로 자국민을 살해하고 70여 년간 호사롭게 살며 침묵하다가 이제는 영웅으로 대접까지 하는 해괴한 일이 일어나고 있다"며 "이곳에 묻힌 진짜 대한민국을 위한 삶을 살다가 돌아가신 영웅들을 생각하면 눈물이 난다"고 말했다.

보수단체 측에선 반대집회 측에 욕설을 하는 등 한동안 찬반 단체가 좌우에서 대치하는 양상을 보였다.

KakaoTalk_20200715_151312927_01
15일 오전 11시 20분 고 백선엽 장군의 운구를 실은 차량이 국립대전현충원에 들어오고 있다.
서울아산병원에서 장례와 영결식을 마친 뒤 8시 10분께 출발한 고 백선엽 장군의 운구 차량은 국립대전현충원에 11시 20분쯤 도착했다. 운구 차량이 현충원 입구를 통과할 때 반대집회 측 일부 시위대는 차량으로 달려들자 경찰이 저지하기도 했다.

이후 국립대전현충원 장군 2 묘역에서 열린 안장식은 고인에 대한 경례, 추모사, 유가족·참모총장·주한 미국대사 등의 헌화, 하관식, 조총과 묵념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안장식 내내 행사장 출입을 제한당한 일부 시민들은 밖에서 계속 소란을 피우기도 했다.

국가보훈처 관계자는 "최근 현충원 안장 문제로 갑론을박 논쟁이 많지만, 옳고 그름의 문제가 아닌 현행법상 고 백선엽 장군의 대전현충원 안장에는 문제가 될 게 없다"고 말했다.

KakaoTalk_20200715_151312927
해리 해리슨이 주한미대사가 안장식에서 헌화를 하고 있다.
고 백선엽 장군은 한국군 최초의 4성 장군이자 6·25 전쟁에서 다부동 전투 승리 등 낙동강 전선을 방어하는 공로를 세웠다. 전역 후엔 외교관과 교통부 장관 등을 역임했고, 무공훈장도 2차례 받은 인물이다.

하지만 2009년 친일반민족행위 진상규명위원회가 발표한 친일파 명단에 포함되면서 문제가 불거졌고, 친일인명사전엔 간도특설대 소속으로 항일 무장세력 토벌 작전에 참여한 것으로 기록됐다. 앞서, 1993년 일본에서 출간된 '간도특설대의 비밀'에서 백선엽 장관이 직접 "동포에게 총을 겨눈 것이 사실이었고 비판을 받더라도 어쩔 수 없다"고 서술한 바 있다.

고 백선엽 장군은 지난 10일 오후 11시 4분께 숙환으로 별세했다.
이현제 기자 guswp3@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17일 이랜드전 경기 티켓 예매 시작
  2. 사전박사 채홍정 시인 네번째 시집 '사랑하며 섬기며' 펴내
  3. "14일 택배 쉽니다"… 임시공휴일 '택배 없는 날' 이용 주의
  4. [날씨] 충청권 한 밤에도 25도… 낮기온 33도까지 오른다
  5. [75주년 광복절] 호중동학군 활약했던 대청호에 경부선 놓였다면?
  1. [새책] 온전히 감동하고 희열을 느끼는 삶을 위해… '남자의 클래식'
  2. 해병대 군인.시민덕에 의식잃은 시민 살렸다
  3. [75주년 광복절] 불매운동 1년부터 애국지사 기억까지… 지역민의 열망 모였다
  4. 태안군, 코로나19 확진자 3명 발생
  5. 대전 중구 대흥동 노래연습장에서 불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