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영식 홍성부군수, 4일 오전 폭우 피해현장 점검

길영식 홍성부군수, 4일 오전 폭우 피해현장 점검

재해예방 항구적인 대비책 추진에 만전 당부

  • 승인 2020-08-04 11:29
  • 김덕기 기자김덕기 기자
길영식 홍성부군수
길영식 홍성부군수가 3일 오전 폭우피해를 입은 관내 현장을 찾아 복구대책을 점검하고 있는 모습
"지구온난화와 기후변화로 인한 기습폭우 등 예고 없이 찾아오는 재해 예방을 위해 배수로 정비 와 산사태 방지대책 등 항구적인 대비책 추진에 만전을 기해 주시기 바랍니다."

길영식 홍성부군수는 4일 오전 8시 부군수실에서 긴급간부회의를 갖고 기습폭우로 인한 산사태, 도로침수, 토사유출, 담장붕괴, 주택침수 등 피해에 따른 재발방지를 위한 철저한 대비책을 추진해 줄 것을 주문했다.

길 부군수는 이어 오전 10시 침수피해를 입은 광천전통시장을 찾아 상인들을 위로하고 203mm 폭우가 내려 피해가 가장 큰 금마면 산사태 현장을 비롯해 피해현장에 대해 순차적으로 복구할 것을 지휘하며 단순 복구가 아닌 예기치 못한 재해 발생에 대비할 것을 당부했다.

또 재난상황실을 찾아 기습폭우로 인해 인명피해와 이재민이 발생하지 않도록 굴삭기와 수중펌프 등으로 대처한 공무원을 격려한 뒤 향후 유사한 사태가 발생시 SMS발송과 마을방송 등을 통해 실시간 사태를 전파하며 지역주민의 안전을 위해 노력해 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홍성군은 3일 공무원 201명을 재난상황근무에 투입한 결과 도로침수 13곳과 도로유실 8곳 등 공공시설 75곳과 주택침수 42가구, 상가침수 3가구, 축사침수 4곳 등 사유시설 92곳, 총 167건에 대한 피해가 있었으며, 농경지 침수 481건이 발생했지만 인명피해와 이재민 발생은 없었다. 홍성=이봉규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감독 교체효과 없었던 대전, 플레이오프 진출도 적신호?
  2. [날씨] 돌풍 동반한 소나기·우박 전망돼…"시설물 주의를"
  3. 조민국 대전 감독 대행, 플레이오프 포기하기엔 이르다
  4. [로또]929회 당첨번호(9월 19일 추첨)
  5. 연이은 체육대회 취소에 전문 체육인들 '한숨'
  1. 지정배 전 전교조 대전지부장 "7년 만에 복직… 교육자들이 더 책임지는 자세 가져야"
  2. 대전하나시티즌 홈에서 서울에 1-2패, 대전 2연패
  3. [주말 사건사고] 물때 모르고 갯바위 낚시 20대 2명 고립
  4. [날씨] 대체로 맑다가 대기불안정 소나기 가능성
  5. 육군, 제48대 서욱 육군참모총장 이임 및 전역식 개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