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버라이프]찜통더위 방역하는 착한 사람들

[실버라이프]찜통더위 방역하는 착한 사람들

  • 승인 2020-08-05 16:47
  • 한성일 기자한성일 기자
방역사진1 (1)




충남대학교 농대 시내버스 종점 차고지에선 새벽 6시부터 저녁 밤 9시까지 코로나19와 전쟁을 하느라 삼복 더위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기자가 찾은 지난 7월 30일 새벽 6시 아가씨들은 두꺼운 방역복을 껴입고 마스크를 끼고 중무장한채 소독기통을 들고 서있다. 무장한 군인과도 같고 우주복을 한 우주인같이 중대한 임무에 돌입한 기세는 애띤 여성미는 온데간데없이 사라지고 용감한 투사로 변해버린다.

찜통더위에 방역복장을 갖추고 소독기통을 들고 대기하다가 운행을 마치고 돌아와 주정차하는 버스를 향해 달려가서 소독을 하고 손잡이를 마포질하느라 눈코 뜰사이없이 바쁘다.

이곳 충대농대 버스종점 차고지는 7개노선,60 여대의 대형버스가 대전시내를 운행하는 출발지면서 종점이어서 하루종일 차량이동이 빈번한 곳이다. 3인 1조가 되어 대기하고 있다가 연달아 진입하는 버스를 향해 소독기를 둘러메고 달려가 구슬땀을 흘리는 현장모습이다.

방역사진1 (2)
아르바이트를 하는 A여성은 “찜통더위에 통풍이 되지 않는 방역복 착용이 제일 고역으로 온몸이 땀으로 범벅되어 고통스러워도 코로나에 감염되어 생사를 다투고 있는 환자를 생각하면 정신이 번쩍들어 버스가 나타나면 달려가게 된다”고 가슴 찐한 말을 했다.

912번노선버스 정해봉 운전기사는 ''가라앉지 않고있는 코로나로 시민모두가 고통을 겪고 있는 가운데 버스이용으로 외출하는 승객과, 우리처럼 코로나와 노출되어 있는 기사들에겐 저런 사람들이 있어 건강안전을 지킬 수 있기에 땀흘리는 모습을 볼때마다 안쓰럽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승차하려는 k씨는 “나의 딸같은 아가씨가 이렇게 고된 일을 마다하지 않고 일하는 모습이 신통하다며서 코로나가 빨리 사라지길 바란다”고 했다.

코로나와의 전쟁일선에 뛰어든 방역요원들의 노고가 모든 시민들의 일상생활의 회복을 앞당기고 있다.

노수빈 명예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황도연 팀 선정 8월 주간MVP 선정
  2. "도박중독은 질병, 치유기능 관리센터 줄여선 안돼"
  3. 대전 148개 초등학교 중 교육복지사는 35명뿐
  4. 국립대전현충원 추석연휴 참배 못한다 "코로나19 예방"
  5. [릴레이인터뷰] 최석근 "대전 양궁, 전국최강 비결은 지도자와 선수들 간의 단합"
  1. 충남도청 김남규씨, 제27회 한성기문학상 수상
  2. 조선시대 문인 김호연재, 문화콘텐츠로 자리매김
  3. [실버라이프]코로나19로 달라진 추석풍경
  4. [실버라이프]코로나19 한마음 한뜻으로 이겨냅시다
  5. [날씨]24일 저녁 돌풍과 천둥 동반한 강한 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