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버라이프]유등천이 황토바다로

[실버라이프]유등천이 황토바다로

  • 승인 2020-08-05 16:46
  • 한성일 기자한성일 기자
000
지난 30일 오전, 가장교 바로 밑까지 차오른 거친 물살은 황톳빛 바다를 이뤄 흐르고 있었다. 밤새 천둥 번개를 동반한 장맛비가 그치고 가랑비가 내리는 유등천변엔 인근 주민들이 걱정스러운 눈빛으로 모여들었다. 그들은 눈앞에서 사라진 각종 시설물 자리 이곳저곳을 가리키며 사진을 찍거나 손가락으로 짚어 냈다.

바다를 이룬 유등천엔 녹색 버드나무의 정수리만 보일 뿐, 어른과 아이, 학생들이 줄곧 사용하던 각종 운동 체육 시설과 보행자용 도로, 자전거용 도로, 인라인스케이트장은 물론, 실버들의 게이트볼장, 그라운드골프장, 휴게용 천막, 벤치 등은 이미 거센 물살에 휩싸인채 시야에서 이미 사라졌다.

우산 쓴 반바지 차림의 한 60대 실버는 "대전 곳곳에 물난리가 심각하게 크다는 뉴스를 보고 나왔다"며 "학생들이 열심히 운동하던 야구 연습장 시설이 물속에 잠겨 보이질 않는다"면서 태평교 부근에 설치됐던 야구 연습장 위치를 가리켰다.

장창호 명예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구름많다가 충남내륙 산발적 빗방울 예상
  2. 새 어린이교통안전 슬로건 발표… '1단 멈춤, 2쪽 저쪽, 3초 동안, 4고 예방'
  3. [새책] 몰락의 순간을 노래하며 푸른 순간, 검은 예감
  4. 대전 공연 앞둔 판소리꾼 이자람 씨 "관객 있다는 상상속에서 흥 내 볼 것"
  5. 대전하나시티즌, 안드레 앞세워 안산 상승세 잡는다!
  1. [날씨] 주말 구름많고 비오는 곳도
  2. [새책] 오늘의 전태일 어디서 불타고 있는가 '전태일평전'
  3. 금강 세종보 해체·공주보 부분철거 의결…국가물관리위 제출키로
  4. 제66회 백제문화제 9일간의 새로운 여정 돌입
  5. 대전시, 추석연휴 특별방역대책 추진... "모이지 마세요"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