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군, 특별교부세 18억원 확보…적극행정 결실

진천군, 특별교부세 18억원 확보…적극행정 결실

  • 승인 2020-08-10 10:08
  • 정태희 기자정태희 기자
진천군은 특별교부세 18억원을 들여 소교량 재가설 등 3건의 사업을 추진한다.

군은 ▲초평면 오갑 마두마을의 소교량 재가설 사업비 7억원 ▲진천군 장애인복지관 증축비 8억원 ▲공공하수처리시설 공동이용사업비 3억원 등 특별교부세 18억 원을 확보했다고 10일 밝혔다.

군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세수감소와 최근 발생한 집중호우로 예산 확보가 절실한 상황에서 이번에 확보한 특교세가 군 재정 운영에 큰 보탬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에 확보한 특교세를 통해 지난해 소규모위험시설로 지정되기도 했던 초평 마두마을의 노후 소교량 2개소를 재가설해 각종 재난 안전을 예방할 수 있게 됐으며 장애인복지관 증축 사업도 더욱 탄력을 받게 됐다.

또 공공하수처리시설 공동이용사업비 확보를 통해 공공하수처리시설의 중복화에 따른 불필요한 예산을 절감함과 동시에 주민들의 생활환경 개선에 큰 보탬이 될 것으로 보인다.

군은 이 같은 결실을 송 군수가 열악한 지방재정여건 극복하기 위한 정부예산확보 철학을 바탕으로 발로 뛰는 행정을 펼친 결과로 분석하고 있다.

송 군수는 정부예산의 틈새시장이라 할 수 있는 특별교부세 대상사업의 적극적인 발굴과 확대의 중요성을 지속적으로 강조해왔다.

이에 올 초에도 송 군수는 특교세 확보를 위한 대상사업 선정 및 추진계획 일찌감치 수립했으며 지속적으로 관계부처를 방문하고 국회의원 면담을 통해 지원요청과 건의활동을 펼쳐왔다.

특히 지난 7월에는 ▲국회의원 초청간담회 실시 ▲국회방문 건의활동 ▲기획재정부 방문 등 현안사업 추진과 정부예산 확보에 나섰다.

송기섭 군수는 "코로나19, 장마 등의 장기화로 재정 운영에 큰 타격을 받게 된 상황에서 그동안 군 공직자들과 함께 노력한 결실이 좋은 결과로 이어져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현재 그 어느 때보다 미래에 대한 군민들의 걱정과 우려가 큰 시기임을 잊지 않고 주민들의 실생활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예산을 최대한 확보하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 고 말했다.
진천=정태희 기자 chance091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국박스오피스 38주차] 보이콧 논란 빠진 ‘뮬란’, 삼일 천하로 끝날까?
  2. '충청의 아들' 손흥민, 아시아인 최초 한 경기 4골로 새역사
  3. [대전기록프로젝트] 희망을 그리고 갔다
  4. 해외입국 자가격리 위반 20대 벌금 300만원 선고
  5. [날씨] 아침엔 쌀쌀 오후엔 후텁지근…기온차 10도 이상
  1. [새책] 고해성사를 하듯, 다시 처음 시를 쓰듯… 김선희 시인 '올 것만 같다'
  2. [날씨]아침기온 낮아 쌀쌀, "건강관리 유의를"
  3. 화성시, 전투기 소음 피해 조사, 직접 확인하세요!
  4. 비비씨 코스닥 상장 입성 첫날 19.35% 하락
  5. [로또당첨결과] 929회 1등 탄생한 명당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