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다문화, 세계문화이야기]가장 큰 진시황릉

[부여다문화, 세계문화이야기]가장 큰 진시황릉

  • 승인 2020-08-10 10:48
  • 김기태 기자김기태 기자
noname02
진시황릉은 중국의 넓은 땅을 최초로 통일하고 진나라를 세운 진시황의 개인 묘로 세계에서 제일 크다. 진시황은 왕좌에 오르기 오래전부터 자신이 묻힐 곳을 준비했다. 전국에서 약 70만 명의 노동자들이 황제가 죽을 때까지 쉬지 않고 일을 했다고 한다.

내부에는 수은으로 강과 바다를 만드는 등 천상과 지상을 모방한 지하 궁전이 있고, 도굴자가 접근하면 화살이 자동 발사하는 시설도 갖추었다고 한다. 진시황릉의 병마용갱은 1974년 3월 우물을 파던 농부들에 의해 발견되었다. 8000 명이나 되는 군사들의 얼굴이 생생하고 그 생김새가 각각 달랐으며 실제로 진시황이 거느렸던 사람들을 그대로 본떠 만들었다고 전해지고 있다.

진시황은 군사들의 모습과 크기를 그대로 본뜬 도기를 묻음으로써 자신을 호위하게 한 것이라고 보아진다. 진시황릉은 아직까지도 계속 발굴을 진행하고 있으며 전문가들의 말로는 발굴이 완전히 완료되기 까지는 100여년이 더 걸릴 것이라고 한다.

진시황은 또한 영화나 드라마에서도 많이 등장하는데 주윤발과 임청하가 함께 출연한 영화 '몽중인(1986)' 은 진시황 때의 연인이 병마용이 발굴되면서 전생의 기억을 되찾아 옛 연인을 만나 사랑을 나눈다는 설정으로 이야기가 진행된다.


박인선 명예기자(중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구름많다가 충남내륙 산발적 빗방울 예상
  2. 새 어린이교통안전 슬로건 발표… '1단 멈춤, 2쪽 저쪽, 3초 동안, 4고 예방'
  3. [새책] 몰락의 순간을 노래하며 푸른 순간, 검은 예감
  4. 대전 공연 앞둔 판소리꾼 이자람 씨 "관객 있다는 상상속에서 흥 내 볼 것"
  5. [날씨] 주말 구름많고 비오는 곳도
  1. [새책] 오늘의 전태일 어디서 불타고 있는가 '전태일평전'
  2. 금강 세종보 해체·공주보 부분철거 의결…국가물관리위 제출키로
  3. 대전하나시티즌, 안드레 앞세워 안산 상승세 잡는다!
  4. 제66회 백제문화제 9일간의 새로운 여정 돌입
  5. 대전시, 추석연휴 특별방역대책 추진... "모이지 마세요"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