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원자력연료 육불화우라늄 가스 누출… 지역사회 우려 확산

한전원자력연료 육불화우라늄 가스 누출… 지역사회 우려 확산

대전환경운동연합 성명 "종합 안전대책 마련하라"
대전시도 유감 표명… 누출사고 원인 규명 촉구

  • 승인 2020-08-11 16:38
  • 수정 2020-08-11 17:12
  • 신문게재 2020-08-12 2면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자료사진 (1)
지난 10일 대전에 위치한 한전원자력연료㈜에서 육불화우라늄 가스가 누출된 가운데 사고의 원인 규명과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11일 한전원자력연료와 대전시 등에 따르면 10일 오전 9시 57분께 유성구 덕진동에 위치한 한전원자력연료㈜ 제2공장 기화실 내부에서 육불화우라늄(UF6) 가스가 누출돼 작업자 2명이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생명엔 지장이 없으며 한 명은 퇴원하고 한 명은 화상전문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사고는 한전원자력연료는 밸브 작동 이상을 감지하고 점검 중 발생했으며 가스 누출 후 감지 알람이 작동하고 현장 확인과 직원 대피, 공정 통제, 안전설비 가동, 119 출동이 이뤄졌다.

원자력안전위원회 사건조사단은 사고 이후 이뤄진 현장 점검에서 공장 외부로의 가스 누출은 없었으며 사고 현장 주변 등 공장 내 방사선 준위도 평상시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

이번 사고와 관련해 지역사회는 안전에 대한 불안이 커지고 있다.

대전환경운동연합은 이날 성명을 통해 우려를 표하며 종합적인 안전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단체는 "대전은 원자력연구원과 핵연료주식회사 등이 밀집돼 있는 핵산업 클러스터가 형성돼 있다"며 "때문에 크고 작은 핵사고를 접하고 있어 불안만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다. 너무 밀집돼 있는 유성의 원자력 시설에 대한 안전 강화를 위한 대대적인 안전 점검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대전시도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한전원자력연료 측이 지난 2017년 12월 체결한 원자력 안전협약에 따라 신속하게 사고 소식을 알리지 않은 데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현행법상 지자체가 직접 사고 조사를 할 수 있는 권한이 없어 재발 방지 대책 촉구와 협약 내용을 이행하지 않은 이유를 묻는 공문을 한전원자력연료 측에 발송했다.

또 핵연료주기시설 안전사고 근절을 위해 산업통상자원부와 원자력안전위원회에 시민이 믿을 수 있는 안전대책 마련을 요구할 계획이다.

한전원자력연료 측은 사고 직후 "사고에 대한 정밀 분석을 실시해 재발 방지 대책을 수립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육불화우라늄은 우라늄 원광을 가공해 농축 우라늄을 만드는 과정에서 주입되는 기체 물질로 섭씨 80~90도의 열만 가해도 기체가 되기 때문에 우라늄을 농축하기 가장 좋은 물질로 알려져 있다. 임효인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리멤버 유(Remember you)' 이벤트 진행
  2. 돌봄전담사 "전일제 근무로 아이들 돌보게 해달라"
  3. 목원대 양궁팀 감원 결정에 대전양궁협회 '반발'
  4. "대전문화시설 공공-민간 위수탁 벽 허물고 지역예술인 로케이션 체제 필요"
  5. 제17회이동훈미술상 본상 하종현 화백, 29일부터 전시
  1. [날씨]대체로 맑고 10도 내외 큰 일교차 주의를
  2. 충청권 보이스피싱 피해 눈덩이…"범정부TF 범죄예방 의구심"
  3. 신천지에 청산가리 보내고 거액 요구 협박범 붙잡혀
  4. [국감 브리핑] 교통 과태료 상습체납자 1491명… 미납 총액 108억에 달해
  5. 대전의 아들 황인범 러시아에서 승승장구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