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을 고하는 전설의 동네, 그래도 괴정동의 온기는 잊지 말자

이별을 고하는 전설의 동네, 그래도 괴정동의 온기는 잊지 말자

  • 승인 2020-08-13 16:18
  • 신문게재 2020-08-14 9면
  • 이해미 기자이해미 기자
DSC_0428
아파트에 둘러 쌓인 재개발 구역의 모습.
⑤괴정동 숭어리샘

괴정동 숭어리샘 재개발 구역은 아파트 요새에 둘러 쌓인 분지 같다. 고즈넉하니 고요함이 감도는 이곳, 못 다한 이야기를 남긴 채 몇 장의 사진으로 이별을 고한다. 괴정동은 수령 500년이 된 느티나무 정자가 있어 붙인 이름이다. 나뭇잎이 위에서 아래로 피면 천수답에도 모를 심을 수 있어 풍년이 들고 아래에서 위로 피면 수리답에만 풍년이 든다는 전설이 있었다. 전설과 함께 자란 이 나무는 도시화로 도로에 묻혀 죽었다. 나무의 죽음과 함께 괴정(槐亭)이라는 이름은 이미 무색해졌다. 그래도 잊지 말았으면 한다. 따뜻했던 동네의 온기를.
이해미 기자 ham7239@

DSC_0397
주택이 모여있던 동네 특유의 담벼락과 골목이 정겹다.
DSC_0417
동네 어귀를 지키던 슈퍼도 셔터를 내린 지 오래다.
DSC_0492
DSC_0461
DSC_0375
수많은 발걸음이 오갔을 동네 골목. 사람이 오가지 않는 골목은 더이상 길이 아니였다.
DSC_0383
DSC_0473
아파트와 도로 하나를 둔 괴정동의 운명은 이렇게 달랐다. 괴정동은 곧 숭어리샘으로 이름을 바꾸고 재개발을 앞두고 있다.
이강산
시민사진전문기자=이강산(시인·소설가·사진가)

*이 기사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을 지원받아 제작됐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구름많다가 충남내륙 산발적 빗방울 예상
  2. 새 어린이교통안전 슬로건 발표… '1단 멈춤, 2쪽 저쪽, 3초 동안, 4고 예방'
  3. [새책] 몰락의 순간을 노래하며 푸른 순간, 검은 예감
  4. 대전 공연 앞둔 판소리꾼 이자람 씨 "관객 있다는 상상속에서 흥 내 볼 것"
  5. [날씨] 주말 구름많고 비오는 곳도
  1. [새책] 오늘의 전태일 어디서 불타고 있는가 '전태일평전'
  2. 금강 세종보 해체·공주보 부분철거 의결…국가물관리위 제출키로
  3. 대전하나시티즌, 안드레 앞세워 안산 상승세 잡는다!
  4. 제66회 백제문화제 9일간의 새로운 여정 돌입
  5. 대전시, 추석연휴 특별방역대책 추진... "모이지 마세요"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