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 비봉 양사리 주민들, “마을 관통 고속도로 공사 중단해야” 반발

청양 비봉 양사리 주민들, “마을 관통 고속도로 공사 중단해야” 반발

서부내륙고속도로 성토공사로 마을단절·환경파괴 우려
교량공사로 대체 요구

  • 승인 2020-09-17 11:24
  • 최병환 기자최병환 기자
청양군 비봉면 주민들이 마을을 관통하는 서부내륙고속도로 공사 중단을 요구하며 반발하고 있다.

서부내륙고속도로는 경기도 평택에서 충남 아산, 예산, 청양, 부여, 전북 익산 등 7개 시·군을 통과하는 총연장 137.7km의 노선이다.

이 사업은 민간 투자로 총사업비 2조 6694억원(보상비 5066억원 포함)을 투입되며 1단계 평택-부여(94.3km), 2단계 부여-익산(43.4km) 구간을 단계별로 추진한다.

이 공사는 노선 전 구간이 극히 일부를 제외하고 흙을 높이 쌓는 성토 작업으로 설계돼 있어 민원이 발생하고 있다.

실제로 8공구 구간인 비봉면 양사리 주민들은 마을을 통과하는 고속도로가 지면에서 10~15m를 높이는 방식으로 진행되는 것을 두고 마을단절과 농업·환경피해 등이 우려된다며 반발하고 있다.

주민들은 성토작업으로 고속도로가 민가와 고작 3m, 마을회관과는 불과 20여m 떨어진 곳을 통과한다면서 분통을 터트렸다.

특히 60여 세대가 사는 작은 산골 마을이 네 조각나며, 마을회관에 자주 모이는 주민들이 머리 위로 달리는 차량 소음 때문에 일상생활이 어려울 것이라며 시정을 요구했다. 또한, 7m 이상 올라간 도로로 인해 그늘이 지고 통풍이 안 돼 농작물이 병충해에 시달릴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영섭 양사2리 노인회장은 "그동안 이 문제를 대전국토 관리청과 청와대, 국민권익위원회까지 수차례 민원을 제기했지만, 제대로 된 답변을 들을 수가 없었다"면서 "현재 설계대로 공사가 진행된다면 도로가 마을을 관통해 네 조각 난다. 일부 구간에 교각을 세우고 교량을 만드는 것으로 설계를 변경해야 한다"고 성토했다.

이에 대해 공사 관계자는 "2017년 흙을 쌓는 대신 다리 설치 구간을 기존 45m에서 150m로 연장해 주면 공사에 협조하겠다는 주민 탄원서를 받았다며 약속을 저버린 건 주민들"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주민들이 요구한 회관 앞 교량설치와 마을회관 이전 두 가지 중 한 가지만 받아들이기로 했다. 마을회관 이전을 약속한 적은 없다"고 말했다.
청양=최병환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선수들과 함께하는 특별한 추석맞이 이벤트
  2. 중계방송에는 없었다! 다양한 각도로 보는 논란의(?)골장면(부제:오프사이드)
  3. 추석연휴 문화생활 집콕하며 즐긴다?
  4. [포토 &] 가을 전령사 쑥부쟁이
  5. [날씨] 아침에 짙은 안개 성묫길 교통안전 주의
  1. [명절 이 영화] 아저씨-원빈아, 얼마면 되겠니?
  2. [날씨]오후 중부지방 비, 서쪽내륙 짙은 안개
  3. 추석 연휴기간 네티즌들이 가장 많이 선택한 콘텐츠는 BTS 그리고
  4. 대전하나시티즌, 2차 팬 프랜들리클럽 수상
  5. [도서] 보름달이 들어가는 책은 뭐가 있을까, 읽는 재미도 한아름 두둥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