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지자체 공무원, 독감 예방접종 추진?

대전 지자체 공무원, 독감 예방접종 추진?

일부 자치구 노조서 후생복지차원으로 집행부에 건의
구 "이야기는 됐지만 아직 확실하게 결정난 것은 없다"
일각에선 백신 부족한 상황에 접종 적절치않다 지적도

  • 승인 2020-09-19 09:00
  • 김소희 기자김소희 기자
PCM20200217000124990_P4
코로나19와 독감이 동시에 유행하는 '트윈데믹'을 대비하기 위해 대전지역 일부 지자체에서도 공무원을 대상으로 독감 예방접종을 추진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백신 물량이 정해져 있는 현 상황에서는 예방접종이 꼭 필요한 취약계층에게 혜택이 갈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18일 대전시와 5개 자치구에 따르면 일부 자치구 노조에서 후생복지 차원에서 집행부에 독감 예방 접종을 건의한 것으로 전해진다.

대면이 잦을 수밖에 없는 민원실, 동 행정복지센터, 세무직 등 직원들은 더욱 예방에 힘써야 한다는 목적에서다. 또한 독감 예방 접종을 함으로써 코로나19와 혼동하는 일을 방지해 시민 안전에도 힘쓰고, 행정력 공백 최소화도 기대하고 있다.

해당 의견은 노조에서 건의됐기 때문에 집행부 예산이 아닌 노조원 회비를 통해 진행될 가능성이 크다.

한 자치구 관계자는 "노조 차원에서 업무 특성상 민원인을 상대하는 공무원들을 독감 예방 접종을 함으로써, 혹시 모를 일에 대비하기 위해 논의가 된 것으로 알고 있다"며 "하지만 현재 백신이 넉넉하지 않다는 언론 보도가 이어지고 있어 구 내부적으로 결정된 사안은 없다"고 말했다.

또 다른 자치구 관계자도 "공무원을 독감 예방접종으로 노사협의 안건으로 이야기가 된 적은 있다"며 "하지만 여러 장단점이 있기 때문에 타 자치구 상황이나 예산 등을 고려해 추후 결정할 문제"라고 전했다.

현재 정부도 겨울철을 앞두고 코로나19와 독감이 동시 유행할 수 있다는 우려에 무료 예방 접종 대상을 만 13~18세(285만명)와 만 62~64세(220만명)까지 확대했다. 또한 일각에서는 지원 대상을 전 국민으로 확대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그러나 방역당국은 무료 접종 대상을 전국민으로 확대하는 것은 불필요하며, 당장 백신 물량을 확보하는 것도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이에 대전지역 일부 공무원들도 공무원을 대상으로 독감 예방 접종을 논의하는 건 적절치 않다고 지적하기도 한다.

대전시 한 공무원은 "물론 각자 판단할 일이지만 현재 백신 물량이 부족하다는 뉴스가 나오고 있는 상황에서 공무원들이 독감 예방 접종을 단체로 한다는 점은 이해가 안 간다"며 "물량은 한계가 있으니 정말 필요한 취약 계층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공무원들은 행정력을 집중해야 할 때"라고 했다.

또 다른 자치구의 한 공무원도 "독감 예방 접종을 공무원들이 한다고 하면 주민들이 보기에도 좋지 않을 것"이라며 "어려운 분들이 많은데 그런 분들에게 우선 혜택이 주어지는 게 맞지 않나 싶다"고 전했다.
김소희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청 철인 3종팀, 문체부장관배 대회 개인전.단체전우승
  2.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보유 주식 현황
  3. 대전 동부경찰서, 대동천 산책로 색단장
  4. '나무를 바라보는 아홉가지 시선' 백향기 작가 작품전
  5. [포토 &] 새의 죽음
  1. [주말 사건사고] 대전·충남서 화재·교통 사망사고
  2. [공연] 대전시립연정국악원 '판소리 다섯마당' 젊은 소리꾼 이윤아 씨 초청
  3. [대전기록프로젝트] 정동을 걸어보면
  4. [날씨] 아침기온 5도 내외로 쌀쌀… 일교차 당분간 커
  5. 與, 다음달 초 행정수도 이전 범위 내놓는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