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독 교체효과 없었던 대전, 플레이오프 진출도 적신호?

감독 교체효과 없었던 대전, 플레이오프 진출도 적신호?

  • 승인 2020-09-20 00:44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BJ9J7964 (2)
조민국 대전 감독 대행(대전하나시티즌 김장헌)
혹시나 기대했던 감독교체 효과는 없었다. 전력강화실장을 감독 대행으로 내세우는 묘수를 부리며 변화를 시도했으나 달라진 건 없었다. 19일 오후 4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20라운드 대전하나시티즌과 서울이랜드의 승부는 원정팀 서울의 승리로 끝났다.

조민국 감독 대행의 첫 경기에서 대전은 4-4-2포메이션을 유지했다. 부상으로 제주전에 출전하지 못했던 안드레가 복귀하고 팀 내 징계로 출전하지 못했던 박인혁이 측면을 지원했다. 한동안 출전 기회를 얻지 못했던 이호빈이 조 대행에게 중용되며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박인혁과 안드레 정희웅 등 중원 자원들이 활발하게 움직이며 공수 전환이 빠르게 전개됐다. 중원을 완전히 장악 당했던 제주전과는 다른 움직임이었다. 그러나 전반 초반 예상하지 못했던 변수가 생겼다. 공격수 바이오가 경기를 뛸 수 없다는 신호를 보내며 그라운드에 누워버렸다. 박용지가 급하게 투입됐으나 조 대행이 준비했던 전술은 초반부터 어그러졌다.

서울은 고비마다 김수안이 대전의 공격을 차단하며 침착하게 경기를 풀어나갔다. 골키퍼 강정묵의 선방도 서울의 선전에 힘을 보탰다. 후반 들어 대전이 공세를 강화하자 빠른 측면을 활용한 카운터어택으로 득점 찬스를 만들었고 결국 선제골을 뽑아냈다. 추가골도 대전이 수비 뒷공간을 무너뜨리며 성공시켰다.

반면 대전은 안드레의 공격 비중이 여전히 높았다. 박인혁이 측면을 지원하며 분산 시키는 결과를 만들었으나 오랜 시간 실전 경기를 뛰지 못한 탓인지 파괴력이 부족했다. 후반 중반으로 접어들며 안드레의 움직임도 둔화됐다. 선제골을 내준 이후 에디뉴 카드를 꺼내들었지만 이렇다할 변화를 주지 못했다.

제주에 이어 서울에도 패한 대전은 2연패를 기록하며 승점 30점에 머물렀다. 1위 제주와의 승점차는 11점으로 벌어졌다. 목표로 했던 우승은 사실상 멀어졌다. 플레이오프 순위권 유지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4위 전남과의 승점차는 1점, 7위 경남까지 승점차는 3점이다. K리그2의 남은 경기는 7경기로 3~4위권 자리를 확보하기 위한 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

조민국 감독 대행은 "아직은 7게임이 남아 있다. 승점 관리만 잘 해준다면 포기할 상황은 아니라 본다"며 "감독 대행이라는 자리에 있지만 팀의 일원이라 생각하고 남은 7게임 최선을 다해서 준비하겠다"고 다짐했다. 대전은 오는 27일 안산 원정경기에서 승점 확보를 위한 재도전에 나선다.
금상진 기자 jodpd@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최저기온 1도·한낮 최고 20도…당분간 일교차 커
  2. [주말 쇼핑뉴스] 갤러리아타임월드 겨울을 준비하는 당신에게 혜택을
  3. 22명 탑승 낚시어선 원산안면대교 교각 충돌…의식불명 4명 긴급후송
  4. [새책] 당신에게 광장은 어떤 의미인가요? '우리들의 광장'
  5. [새책] 공자왈 재밌고 깊이있는 책이로다 '만화로 즐기는 논어'
  1. 심규익 대전문화재단 신임 대표 취임식 "대전문화의 새로운 지평 열 것"
  2. 대전 41개 게임장업주 관리 40대 총판 징역형 선고
  3. <속보>낚싯배 원산안면대교 교각 충돌서 3명 사망
  4. 인천도공, 서구 검단신도시 101역세권 개발 본격 추진
  5. 충남 원산안면대교 낚시배 충돌사고로 3명 숨져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