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지사 "충남 혁신도시 지정, 다음달쯤 예상"

양승조 지사 "충남 혁신도시 지정, 다음달쯤 예상"

균형위 혁신도시안 심의연기에 유감 표명
백지화 아냐... 균형위 내부적 문제로 지연
공동대응한 만큼 대전시도 배제돼선 안돼

  • 승인 2020-09-21 14:52
  • 김흥수 기자김흥수 기자
20200921_2953
양승조 충남지사가 21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질의에 답하고 있다. 충남도 제공
양승조 충남지사는 추석이 지나 다음달께 충남 혁신도시가 지정될 것으로 낙관했다.

양 지사는 21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수해복구 계획 발표 기자회견에서 이 같이 밝혔다

앞서 대통령 직속 균형발전위원회는 오는 23일 충남·대전 혁신도시 신청안을 심의할 예정이었지만, 내부적인 이유로 본회의에 안건을 상정하지 않았다.

이로 인해 도내 시민단체들은 균형위에 조속한 심의·의결을 촉구하는 등 불만의 목소리가 높다.

이 같은 이유로 이날 기자회견에서도 혁신도시 지정과 관련된 질문들이 쏟아졌다.

먼저 양 지사는 "균형위가 혁신도시 지정 심의를 연기했다"며 "충남·대전에 실망감을 안겨드린 것에 대단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개인적인 소견이라는 단서를 달며 "혁신도시 지정이 백지화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면서 "균형위 내부적인 이유로 심의가 지연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내부적 이유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대해 양 지사는 "추측이나 짐작으로 말하기는 어렵다"면서도 "추석을 앞두고 혁신도시를 발표할 경우 공공기관 이전 문제가 격화되지 않겠느냐는 판단이었을 것으로 짐작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양 지사는 "최소 충남 혁신도시 지정에 대해 청와대와 정부 모두가 이의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 충남 혁신도시는 예정대로 10월쯤 지정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다만 "충청권 공동으로 대응한 만큼, 대전도 (혁신도시에서) 배제되어선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내포=김흥수 기자 soooo0825@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와 함께하는 헌혈 캠페인 진행
  2. 대전하나시티즌, 정규리그 마지막 홈경기! 대전 팬들의 함성과 함께
  3. [날씨] 아침기온 5도 내외로 쌀쌀… 일교차 당분간 커
  4. 지역서점과 함께하는 2020 대전 책잔치 한마당 팡파르
  5. 대전테미예술창작센터, 8기 입주예술가 공모
  1. [BOX] '정장 입고, 머리도 자유롭게' 입대식과 다른 병역거부자 대체복무 입교식
  2. [공연] 대전시립연정국악원 '판소리 다섯마당' 젊은 소리꾼 이윤아 씨 초청
  3. [대전기록프로젝트] 정동을 걸어보면
  4. [날씨]오전까지 짙은 안개 오후엔 대체로 맑아
  5. 대전 문화유산단체 "소제동 카페촌화 방조 반성… 관사촌 살리가 동참할 것"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