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소방서, 비상구 불법행위 신고포상제 적극 홍보

음성소방서, 비상구 불법행위 신고포상제 적극 홍보

  • 승인 2020-09-25 21:24
  • 최병수 기자최병수 기자
관련사진(음성소방서 전경사진)
음성소방서(서장 강택호)는 화재 등 재난 발생 시 생명의 문인 비상구를 폐쇄하고 물건을 쌓아 두는 불법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비상구 폐쇄 등 불법행위 신고포상제를 연중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고포상제는 민간 주도 자율적인 안전관리문화 정착을 도모하고자 추진됐다.

시민의 안전을 저해하는 불법행위를 근절하는 데 중점을 뒀다.

비상구 폐쇄 등 불법행위에는 ▲피난·방화시설 등의 폐쇄(잠금 포함) 및 훼손(변경) ▲피난·방화시설 주위 물건 적치 ▲피난·방화시설 또는 방화구획 변경 및 용도에 장애 유발 등이 있다.

불법 행위는 증빙자료를 첨부해 관할 소방서를 방문하거나 우편, 팩스, 정보통신망 등의 방법으로 신고할 수 있다. 현장 점검을 거쳐 신고 내용이 위법사항으로 확인된 경우 신고자에게는 1회 10만 원, 월간 50만 원, 연간 500만 원 한도로 포상금이 지급된다. 음성=최병수 기자 cbsmit@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선수 6명 웨이버 공시 및 육성 말소 요청
  2. [새책] 경주 마니아 황윤 작가와 함께 가는 신라여행… '일상이 고고학, 나 혼자 경주 여행'
  3. [새책] "우리 아이가 의자가 되었어요" 나무가 사라진 날
  4. [날씨] 주말 어제보다 기온 더 떨어져 '쌀쌀'
  5. [부여간첩사건 25주기] 北 위장 전문 띄우고 7개월 잠복작전…'경찰 이름으로 견디어'
  1. 6대 광역시-제주도 문화예술교류전 대전에서 개최
  2. [로또]934 당첨번호(10월 24일 추첨)
  3. 미국 대선 후보 지지율 추이
  4. 대전경찰 노후아파트 범죄예방진단 추진
  5. 김원식 세종시의원 "자녀 채용비리 의혹 청탁·외압 없었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