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행정수도 이전.완성 대책위 출범

공주시, 행정수도 이전.완성 대책위 출범

상생발전 지원대책 촉구...행정수도 완성의 주체자로서 실질적 역할 수행

  • 승인 2020-09-27 09:43
  • 박종구 기자박종구 기자
행정수도 이전-완성 공주시 대책위원회 출범 사진 (1)
공주시가 행정수도 이전·완성에 대한 입장 및 상생발전 방안 등을 주도적으로 이끌어갈 민관협력 거버넌스인 행정수도 이전?완성 공주시 대책위원회가 25일, 공식 출범했다.<사진>

이날 출범한 대책위는 김정섭 시장을 위원장으로 학계와 연구원, 시민대표 등으로 구성된 민간자문단과 부시장을 단장으로 하는 공주시청 TF팀 등 총 20명으로 꾸려졌다.

대책위는 앞으로 행정수도 이전?완성계획에 공주시 입장과 상생발전 방안에 대한 논리를 개발하고, 정부와 국회 등 정치권에 공주시민의 목소리를 한데 모아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

이날 첫 회의에서는 행정수도 이전·완성 주요 동향과 그동안 대응상황을 공유하고 정부와 국회에 제출할 건의서 초안을 검토했다.

대책위는 "세종시 출범의 일등공신인 공주시가 세종시로의 인구 유출 및 그로인한 재정 감소 등으로 위험 도시로 전락했다"며 공주시와 세종시의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세종특별자치시 설치 등에 관한 특별법'에 규정된 상생발전 지원 종합 대책 수립이 조속히 마련돼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또한, 2차 공공기관 이전 지역을 공주시까지 확대해 공주시와 세종시가 국가중추 기능을 분담해 수도권에 대응하는 거점도시권으로 발전함으로써 국가 균형발전과 지역 불균형을 해소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정섭 시장은 "행정수도권 개념을 도입해 공주시와 세종시가 국가중추 기능을 분담하는 상호 발전적 네트워크를 구축해 진정한 국가균형발전을 실현해야 한다"며, "행정수도 이전·완성에 공주시가 실질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정책, 아이디어 제안과 자문을 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종운 공주시의회 의장은 "양 도시의 불균형 해소 및 상생발전을 위해 시민 모두 힘을 모아 공주시에 공공기관을 적극적으로 유치해야 한다"며 "이번에 출범한 대책위가 공주의 미래와 발전을 위한 전략을 수립하는 밑거름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공주=박종구 기자 pjk0066@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 2020 시즌 홈 피날레 행사 진행
  2. 철거 위기 대전 소제동 철도관사촌 ‘살아 남았다’
  3. [속보] 대전교육청 현장실습 사고 안전대책 발표… 대전시의회는 조례 마련
  4. [날씨] 최저기온 1도·한낮 최고 20도…당분간 일교차 커
  5. [주말 쇼핑뉴스] 갤러리아타임월드 겨울을 준비하는 당신에게 혜택을
  1. [제18회 이동훈미술상] 황용엽 화백 "나는 나그네, 삶의 흔적 그리다보니 이 자리"
  2. 심규익 대전문화재단 신임 대표 취임식 "대전문화의 새로운 지평 열 것"
  3. [대전기록프로젝트] 다들 어디로 갔나
  4. [윤석열 대전방문] 발길 뜸한 대전검찰청, 윤석열 보려는 고령인 일반 시민들로 북적
  5. [실버라이프]노인회 동구지회 경로당 코로나19예방 최선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