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 새의 죽음

[포토 &] 새의 죽음

  • 승인 2020-10-25 10:31
  • 수정 2020-10-25 10:33
  • 우난순 기자우난순 기자
2
퇴근하다 새의 죽음을 보았습니다. 새의 이름을 모릅니다. 개똥지빠귀인가요? 죽은 새의 주변엔 적막감이 감돌았습니다. 어느 건물 아래 지는 해의 한줄기 햇살만이 새의 깃털에 내려앉았습니다. 새는 날아가는 것도 모르면서 자꾸만 날아간다고 어느 시인은 노래했습니다. 그렇죠. 굳이 날아가는 이유를 알 필요가 없을 테지요. 그것이 새의 삶이었습니다. 이렇게 살다 조용히 삶을 마치는 존재가 새 뿐일까요. 그런 이들이 오늘도 어디에선가 아무도 모르게 스러져 가겠지요. 누구도 기억하는 이 없이 살다 생을 마감하는 사람들 말입니다. 늦가을의 스산한 바람이 차갑습니다.
우난순 기자 rain4181@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코로나 청정지역 제천, 결국 뚫려...제천시, 종교시설 등 대처방안 논의
  2. 2020년 국가건강검진기간 내년 상반기까지 한시적 연장
  3. 청주 수능 앞둔 고3생 등 일가족 4명 코로나19 확진…방역당국 비상
  4. [속보]나흘 만에 대전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 발생... 누적 462명
  5. 보은군-㈜한국카본, 200억원 투자협약
  1. [속보]대전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 발생...누적 464명
  2. [코로나19]충남 공주 요양병원서 집단감염 발생
  3. [사설]한전원자력연료 사고 의혹 밝혀져야
  4. [코로나19]n차 감염 고리타고 확진자 속출
  5. 건양대병원 우신영 전공의 SCI논문 게재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