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봉사체험교실, 한국자유총연맹, 대전역 동광장에서 환경 정화 봉사

대전봉사체험교실, 한국자유총연맹, 대전역 동광장에서 환경 정화 봉사

호국철도인 동상지킴이 활동과 대전역 주변 환경 정화 활동 함께 하다

  • 승인 2020-10-28 20:48
  • 수정 2020-10-29 14:20
  • 한성일 기자한성일 기자
사진, 2020. 10 24 대전역 동광장 봉사
대전봉사체험교실(회장 권흥주)과 한국자유총연맹 대전 중구지회(회장 이기재)는 지난 24일 대전 동구 대전역 일대에서 호국철도인 동상지킴이 활동과 함께 역 주변의 환경 정화 활동을 실시했다.

봉사활동에 나선 대전봉사체험교실 회원들과 한국자유총연맹 회원들은 동상에 묻은 오물을 닦고 주변에 버려진 쓰레기를 줍는 등 동상 주변을 말끔하게 치웠다.

대전봉사체험교실은 약 4년 전부터 매주 토요일 정기적으로 호국철도인 동상을 정비하는 활동을 펼치고 있다. 지난 9월에는 동상 주변을 국화꽃으로 장식해 대전역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칭송을 받았다. 10월부터는 한국자유총연맹 대전시지부 회원들이 동참한 가운데 대전역 동광장을 중심으로 환경 정화 봉사를 실시하고 있다.

호국철도인 동상은 2015년 광복 70주년과 116주년 철도의 날을 기념해 제막했는데, 6·25 전쟁 당시 미 24사단장 딘 소장을 구출하라는 임무를 띠고 작전에 투입되었던 김재현, 황남호, 현재영 기관사의 동상과 함께 한국전쟁 당시 전사한 287명의 철도 호국 영웅 이름이 양각으로 새겨져 있다.

그 작전 중 순직한 김재현 기관사는 딘 소장 구출작전의 공로를 인정받아 2012년 미국 정부가 민간인에게 수여하는 최고 훈장인 특별공로훈장을 받았다.

권흥주 회장은 "호국철도인 동상은 나라를 위해 한 몸을 기꺼이 바친 영웅들의 뜻을 따르는 성지가 될 것"이라며 "더욱 열과 성을 다해 주변을 지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를 진행한 김영기 대전봉사체험교실 자문위원장(제일화방 대표)은 “대전봉사체험교실과 자유총연맹이 연합해 봉사활동을 하면서 더욱 시너지효과를 내게 됐다”며 “자원봉사자들이 많아질수록 대전은 더 행복하고 살 맛 나는 도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현 한국자유총연맹 대전지회 사무처장은 "대전봉사체험교실은 지난 15년 동안 취약계층 지원은 물론 호국 영웅 참배와 예우 문화 확산에 힘을 기울여온 순수 민간단체"라며 "앞으로 자유총연맹이 대전봉사체험교실과 함께 봉사활동을 펼쳐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기재 한국자유총연맹 대전중구지회 회장은 "호국철도인 동상지킴이 활동과 역 주변 환경 정화 활동 등 의미있고 보람있는 일을 대전봉사체험교실과 함께 하게 돼서 기쁘다"고 말했다.


한성일 기자 hansung00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외국인 투수 닉 킹엄, 라이언 카펜터 영입
  2. 한화이글스, '사랑의 연탄나눔' 전달식 실시
  3. 1명이 4개 입상? 금산관광 전국사진공모전도 몰아주기 의혹
  4. 턱밑까지 다가온 수험생 감염… 대전서 고등학생 확진·타지역 수험생 감염 줄이어
  5. AR(증강현실) 속으로 들어간 동춘당… 대전 스마트 관광의 문을 열다
  1. [나의 노래] 냇 킹 콜의 '퀴사스 퀴사스 퀴사스'
  2. 딸과 다툰 부친 사망사건 항소심…무죄 뒤집힐까
  3. 충주시, 12월 1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4. 메타댄스프로젝트 2020년 정기공연 '춤추는 쉼터-4인 안무가전'
  5. [충남 어린이 안전골든벨 이모저모] 정답 맞출 때마다 화려한 개인기 보여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