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호수공원에 세종의 색(色)을 입힌다

세종호수공원에 세종의 색(色)을 입힌다

세종창조경제혁신센터 보육기업 마루온조경 개발 '수목보호대' 설치
한글·무궁화 디자인 이색 포토존 제공·월동준비·병충해 예방 1석 3조

  • 승인 2020-11-24 15:38
  • 고미선 기자고미선 기자
clip20201124144447
세종호수공원 중앙광장 일원 조경수에 세종창조경제혁신센터 보육기업인 마루온조경(주)의 디자인 수목보호대 '색동나무'가 설치됐다./세종창조경제혁신센터 제공
세종호수공원 중앙광장 일원의 조경수가 세종의 색(色)을 입는다.

세종시 고유의 이미지를 살린 한글·무궁화 디자인의 수목 보호대를 설치해, 겨울철 나무의 월동준비를 돕고 천연방충제로 병충해를 막는 것은 물론 관람객들에게 이색 포토존을 선사할 예정이다.

25일 세종창조경제혁신센터에 따르면 이번에 설치되는 수목 보호대 '색동나무'는 마루온조경(주)이 개발한 그래피티니팅을 접목한 디자인이다.

세종혁신센터 보육기업인 마루온조경은 지난해 6월 창업한 조경수 관리·유지 전문기업으로, 중소벤처기업부와 창업진흥원이 주관하는 '2020년 지역기반 로컬크리에이터 활성화 사업' 지원을 받아 수목보호대를 개발했다. 아파트·테마파크·캠핑장·축제·행사장 등 다양한 장소에 설치되고 있으며, 조달청 벤처나라에도 등록됐다.

세종형 수목 보호대 '색동나무'는 내년 3월 10일까지 호수공원 중앙광장과 제1주차장 가로수인 소나무·느티나무·은행나무 등 300그루에 설치된다.

세종시 기업지원과, 중앙공원관리사업소 조경녹지팀, 세종창조경제혁신센터의 협업으로 이뤄진다.

clip20201124151528
세종호수공원 제1주자창 도로변 수목보호대 설치모습 . /세종창조경제혁신센터 제공
이희수 마루온조경 대표는 "코로나19로 활동이 여의치 않은 시기, 지역민들이 세종호수공원에서 잠시나마 밝은 기분을 느꼈으면 하는 마음으로 설치했다"고 말했다.

박철순 센터장은 "올해 지역 로컬크리에이터 선정기업이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는 만큼 세종시를 비롯한 지역 창업지원 유관 기관과의 협업과 네트워크를 확장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종=고미선 기자 misunyda@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예당, '모차르트 아벤트' 연주자 공모
  2. 대전하나시티즌 국가대표 김인성 영입 불발
  3. [날씨] 충남내륙 오후부터 비, 기온도 뚝
  4. 대전시 거리두기 2단계 연장… 카페 취식 허용, 기도원·선교시설 모임은 금지
  5. [독자제보] 대전 동구 신안2 역사공원 사업에 밀려나는 원주민들
  1. [정치펀치]충청권에서 '윤석열당' 만들어지나?
  2. 안경점으로 돌진한 차량
  3. 사회적 거리두기, 5인 이상 모임 금지 2주간 연장
  4. 수원시, 기획 부동산 사기 분양 조심 당부
  5. 부산시, 전세·마을버스 운수업계 대상 1인당 100만원 부산형 재난지원금 지급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