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철 정의당 대표 "중기부 세종 옮기는 건 신중한 검토 필요"

김종철 정의당 대표 "중기부 세종 옮기는 건 신중한 검토 필요"

  • 승인 2020-11-24 18:00
  • 신문게재 2020-11-25 3면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김종철회견중
김종철 정의당 대표는 24일 중소벤처기업부 세종 이전과 관련해 "신중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대전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중기부가 행정안전부에 세종 이전 의향서를 제출한 것과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김 대표는 "행정수도의 완성은 세종에 국한된 게 아닌, 국토의 중심인 대전과 세종이 함께 발전하는 문제로 보고 있다"며 "그렇다면 중기부를 반드시 세종으로 옮길 것이냐에 대해선 신중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중기부가 반드시 세종으로 이전하는 게 능사는 아니라고 했다. 김 대표는 "예를 들면 서울도 정부청사가 원래 광화문과 과천 청사로 나뉘어있었으나 나중에 통틀어서 정부청사로 불렸던 것을 본다면 중기부 문제는 검토가 필요하지만, 반드시 세종으로 가는 게 능사는 아니다"라고 했다.

그는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에 따른 공공기관 이전과 관련해 행정수도완성이 우선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했다. 김 대표는 "공공기관을 지방으로 이전하는 문제는 국토균형발전에 있어서 꼭 필요한 문제이나, 국토중앙부에 새로운 수도가 위치하면서 공공기관 분산이 됨에 따라 가족 이주가 되고 지역 거점발전도 쉽게 나타날 수 있는 조건 하에서 추진해야 한다"며 "새롭게 공공기관 지방 이전 정책은 계속 추진해야하나,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선 대전·세종권으로 수도권 기능이 이전돼야 한다"고 했다.

김 대표는 세종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세종시 행정수도 완성을 책임져야 한다고도 했다. 김 대표는 "지난 국회 연설에서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행정수도 완성을 약속했다"며 "민주당은 말로만 그치지 말고, 집권당이자 원내 다수당으로서 고 노무현 대통령이 첫 삽을 뜬 행정수도 실현에 책임있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세종시 행정수도 완성은 수도권 불균형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반드시 가야 할 길"이라면서 "정의당은 '불평등 해소 전문 정당'으로서 행정수도 세종시를 위해 시민과 함께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소선거구 승자 독식 제도 때문에 민주당은 지난 지방선거에서 지역구 16석을 싹쓸이했지만, 정의당은 단 한 석도 얻지 못했다"며 "세종시민의 선택을 왜곡하는 선거제도를 바로잡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대표는 2022년 대선과 지방선거에 대한 포부도 밝혔다. 김 대표는 "2022년 3월 대선과 6월 지방선거까지 사실상의 성과 목표치는 전국에 3자리수의 지방의원을 만들어내고, 한 두 개 기초자치단체에서 승리를 만들어내는 것"이라며 "그런 측면에서 대전에서도 지방자치의원들을 많이 만들어 내겠고, 거꾸로 지방에서 중앙으로 정의당이 집권을 향해 올라오는 방식으로 택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방원기 기자 bang@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오주영 대전협회장 대한세팍타크로협회장에 당선…"재정자립 이바지"
  2. 대전하나시티즌 오는 2월 28일 부천서 개막전, 2021시즌 K2리그 일정 발표
  3. 외국인 사령탑 주전경쟁 예고한 한화이글스…리빌딩 카운트다운
  4. 경기도 시장군수 협의회, 2차 재난기본소득 관련 성명서 발표
  5. 대전 서구 용문 1.2.3구역 6월 분양 예정… 분양가는?
  1. 정부 '지자체 협력 돌봄' 계획 두고 반발 거세
  2. 공주시, 코로나19 확진자 1명 추가 발생
  3. 포항시립예술단 노조, 포항시에 법적대응 예고
  4. 공주시,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발생…누적 80명
  5. 이광재 "대전, 혁신+기업도시 결합 지향해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