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청정지역 제천, 결국 뚫려...제천시, 종교시설 등 대처방안 논의

코로나 청정지역 제천, 결국 뚫려...제천시, 종교시설 등 대처방안 논의

  • 승인 2020-11-25 10:08
  • 손도언 기자손도언 기자
긴급회의 (2)
코로나 19에 뚫린 제천시가 25일 오전 긴급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청정지역이었던 제천지역이 결국 코로나19 방역망에 뚫렸다.

제천시는 긴급회의에 나섰다.

제천에선 가족 2명이 코로나19에 각각 확진됐다.

제천시에 따르면 25일 제천지역 B(60대)씨와 그의 손주(10대 미만)가 확진됐다. B씨는 지난 13~14일 자택에서 김장 모임을 한 뒤 인천 미추홀구 188번 환자의 접촉자로 분류됐다.

방역 당국은 B씨 등을 청주의료원에 이송하고, 이동 경로와 접촉자 등을 역학조사하고 있다.

시는 이날 오전 코로나19 관련 긴급회의를 개최했다.

시는 회의에서 역학조사 및 검사 완료시까지 모든 행사 취소 및 연기, 대동계 및 이·통장 선출 일시 중단, 다중이용시설 및 종교시설 집회 등 일시 중단 등 대처방안을 논의했다.

이상천 제천시장은 "제천시는 현재 확진자에 대한 역학조사를 진행 중으로 동선 및 접촉자 파악에 모든 행정역량을 동원, 최대한 빨리 관련 정보를 공개하겠다"며 "시민 여러분께서도 마스크 착용 등 개인 방역 수칙을 준수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제천=손도언 기자 k-55son@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경찰, 코로나 집단감염 IEM 국제학교 수사
  2. [나의 노래] 진미령의 '소녀와 가로등'
  3. 수베로 한화이글스 감독 "훈련 급격한 변화 없이 선수들 이해에 최우선"
  4. 대전시, 지역예술인에 1인당 100만원 기초창작활동비 지급
  5. [스포츠] 고강도 체력훈련 마친 대전하나시티즌, 2차 전지훈련 제주 출발
  1. "선수들이 실수 두려워하지 않게" 수베로 감독 첫 훈련지휘
  2. [새책] 인공지능에도 윤리가 필요할까...무자비한 알고리즘
  3. 대전디자인진흥원, ‘2020년 디자인개발지원사업’ 성과 전시
  4. [금융]'13번째 월급' 연말정산... 꼼꼼히 체크하자
  5. 다시 찾아오는 '한파'… 강풍에 눈까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