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코로나19' 장기화로 위기에 처한 소외계층, 마음으로 소통하다

[카드뉴스] '코로나19' 장기화로 위기에 처한 소외계층, 마음으로 소통하다

KT&G복지재단 희망 프로젝트 편

  • 승인 2020-11-25 16:29
  • 한세화 기자한세화 기자
카드뉴스_디자인_소외계층지원활동 (1)
카드뉴스_디자인_소외계층지원활동 (2)
카드뉴스_디자인_소외계층지원활동 (3)
카드뉴스_디자인_소외계층지원활동 (4)
카드뉴스_디자인_소외계층지원활동 (5)
카드뉴스_디자인_소외계층지원활동 (6)
카드뉴스_디자인_소외계층지원활동 (7)
카드뉴스_디자인_소외계층지원활동 (8)
카드뉴스_디자인_소외계층지원활동 (9)
카드뉴스_디자인_소외계층지원활동 (10)
'코로나19' 장기화로 우리 일상의 많은 것들이 바뀌어 가고 있는데요.

이러한 변화에도 많은 이들이 잘 적응해 나가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렇게 바뀌어 버린 일상이 좀처럼 익숙해지지 않고 불편을 넘어 사회와 단절될 위기에 놓인 사람들이 있습니다.

지금부터 '코로나19' 영향으로 누구보다 큰 위기에 놓인 소외계층을 위해 발 벗고 나선 사회공헌 기업 KT&G의 희망 프로젝트를 소개해 보려 합니다.

먼저 마스크 착용의 일상화로 기본적인 소통마저 어렵게 된 청각장애인들의 이야기입니다.

특히, 일반 학교에 다니는 청각장애 학생들은 교사의 마스크 착용으로 수업에서도 소외되고 있는데요. KT&G는 이들의 생존권과 학습권 보장을 위해 '사랑의 달팽이'와 함께 청각장애인들이 이용하는 학교와 병원 등 기관과 가정에 1억원 상당의 투명 마스크를 전달했습니다.

또 KT&G 복지재단은 지난달 22일 제주에서 사회복지기관 차량 전달식을 하기도 했는데요. 코로나 감염병으로 더 큰 어려움에 부닥친 복지기관과 소외된 이웃들을 위해 예년보다 확대해 200대의 차량을 지원했습니다.

이렇듯 지역 밀착형 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KT&G 복지재단은 좁은 골목길을 운행할 수 있는 경차가 가장 필요하다는 일선 복지현장의 의견을 반영해 2004년부터 지난해까지 6년 동안 해마다 100대씩 전국 사회복지기관에 경차를 전달해오고 있습니다.

KT&G는 앞으로도 사회 곳곳에서 예기치 못한 불편을 겪는 사람들을 위해 다양한 지원을 이어나갈 계획입니다.


한세화 기자 kcjhsh99@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오주영 대전협회장 대한세팍타크로협회장에 당선…"재정자립 이바지"
  2. 대전하나시티즌 오는 2월 28일 부천서 개막전, 2021시즌 K2리그 일정 발표
  3. 대전교육청 22일 고등학교 학교 배정 발표
  4. 외국인 사령탑 주전경쟁 예고한 한화이글스…리빌딩 카운트다운
  5. 경기도 시장군수 협의회, 2차 재난기본소득 관련 성명서 발표
  1. 대전 서구 용문 1.2.3구역 6월 분양 예정… 분양가는?
  2. 세종시 고분양가 부추긴 '깜깜이 심사'
  3. 정부 '지자체 협력 돌봄' 계획 두고 반발 거세
  4. 공주시, 코로나19 확진자 1명 추가 발생
  5. 포항시립예술단 노조, 포항시에 법적대응 예고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