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군, 코로나19 예방 위해 음식점 등 일제 점검

음성군, 코로나19 예방 위해 음식점 등 일제 점검

- 음성 전 지역 50㎡ 이상 음식점, 카페, 제과점 등 대상

  • 승인 2020-11-26 11:45
  • 최병수 기자최병수 기자


충북 음성군은 26일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지역 내 50㎡ 이상의 음식점과 카페를 대상으로 일제 점검을 실시했다.

이번 점검은 음성군이 지난 25일 0시부터 시행한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격상에 따른 것으로, 군은 경기침체 예방과 서민경제 등 지역여건을 고려해 음식점과 카페 등에 대해서는 현행 1단계를 유지하는 것으로 결정한 바 있다.

음성군은 경제상황 등을 고려해 음식점 등에 대해 현행 1단계를 유지하지만, 불특정 다수인이 주로 이용하는 장소인 만큼 코로나19 확산 예방 노력이 매우 중요하다고 판단해 일제점검을 계획했다.

이날 점검은 조병옥 음성군수를 비롯해 군청 전 부서와 9개 읍·면 등 450여명 직원들과 외식업중앙회 음성군지회 회원들이 지역 내 50㎡ 이상의 식당, 카페, 제과점 등 1666개소를 직접 방문해 감염관리 현장을 점검했다.

점검 참여자들은 코로나19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 마스크 착용과 점검 전·후 손 소독제 사용, 일정 간격 유지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점검을 진행했다.

점검에서는 각 시설의 종사자·이용자 마스크 착용 여부, 출입자 명부 관리, 좌석 간 거리두기 이행여부, 시설 내 주요 공간 소독 등을 집중 점검했으며, 살균소독제 배부와 방역수칙 안내도 병행했다.

조병옥 음성군수는 "위기 상황일수록 기본에 충실해야 하는 만큼, 음성군 전역을 일제히 점검하는 초강력 대응이 코로나19를 조기에 극복하고 지역경제를 회복하는 지름길이 될 것"이라고 강조하며, "조금은 힘들겠지만 마스크 착용 철저, 안전거리 유지 등이 나와 내 가족을 지킬 수 있으며, 서로에게 최고의 백신이 된다는 사실을 잊지 말고 모두 함께 노력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음성군은 지난 14일 지역의 한 기도원에서 코로나19가 집단 발생 등 14명의 확진자가 이어지자 25일 0시부터 12월 8일 24시까지 사회적 거리두기를 1.5단계로 격상하고 방역수칙을 강화했다. 음성=최병수 기자 cbsmit@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예당, '모차르트 아벤트' 연주자 공모
  2. 대전하나시티즌 국가대표 김인성 영입 불발
  3. [날씨] 충남내륙 오후부터 비, 기온도 뚝
  4. 대전시 거리두기 2단계 연장… 카페 취식 허용, 기도원·선교시설 모임은 금지
  5. [독자제보] 대전 동구 신안2 역사공원 사업에 밀려나는 원주민들
  1. [정치펀치]충청권에서 '윤석열당' 만들어지나?
  2. 안경점으로 돌진한 차량
  3. 사회적 거리두기, 5인 이상 모임 금지 2주간 연장
  4. 수원시, 기획 부동산 사기 분양 조심 당부
  5. 부산시, 전세·마을버스 운수업계 대상 1인당 100만원 부산형 재난지원금 지급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