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촌어항공단, 속초시·양양군 응급 유지준설 지원

한국어촌어항공단, 속초시·양양군 응급 유지준설 지원

어항동해1호 지원으로 선박 안전사고 예방 기여
최명용 이사장, "지자체와 적극 협력, 쾌적한 어항 조성에 앞장"

  • 승인 2020-11-29 07:06
  • 오주영 기자오주영 기자
준설
어항동해1호가 설악항에서 작업하는 모습.
한국어촌어항공단(이사장 최명용)은 지난 10월 27일부터 11월 25일까지 속초시 설악항과 양양군 낙산항·후진항에 '어항동해1호'를 투입해 응급 유지준설을 지원했다고 29일 밝혔다.

최근 강원도 속초시와 양양군은 해일성 파랑 및 너울성 파도와 제9호·제10호 태풍의 영향으로 어항 입구부와 항 내에 모래퇴적 현상이 심화돼 선박 어선 입·출항 시 불편문제와 안전사고 발생 위험이 있는 상황이었다.

공단은 어항동해1호, 바지선 및 예인선을 투입해 설악항·낙산항·후진항 정화 작업에 힘썼다. 총 6천64톤의 퇴적토사를 적기에 수거해 어항환경개선과 선박 안전사고 예방에 기여했다.

최명용 공단 이사장은 "강원도 지역은 퇴적토사로 인해 선박 운영과 안전상에 많은 어려움이 있는 것으로 안다"며 "앞으로도 지자체와 적극적으로 협력해 쾌적한 어항을 만드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세종=오주영 기자 ojy835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예당, '모차르트 아벤트' 연주자 공모
  2. 대전하나시티즌 국가대표 김인성 영입 불발
  3. [날씨] 충남내륙 오후부터 비, 기온도 뚝
  4. 대전시 거리두기 2단계 연장… 카페 취식 허용, 기도원·선교시설 모임은 금지
  5. [독자제보] 대전 동구 신안2 역사공원 사업에 밀려나는 원주민들
  1. [정치펀치]충청권에서 '윤석열당' 만들어지나?
  2. 안경점으로 돌진한 차량
  3. 사회적 거리두기, 5인 이상 모임 금지 2주간 연장
  4. 수원시, 기획 부동산 사기 분양 조심 당부
  5. 부산시, 전세·마을버스 운수업계 대상 1인당 100만원 부산형 재난지원금 지급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