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극복 프로젝트 힘내라 대전-8]코로나 방역 최전선 보건소 사람들의 이야기

[코로나19 극복 프로젝트 힘내라 대전-8]코로나 방역 최전선 보건소 사람들의 이야기

  • 승인 2020-12-03 18:17
  • 수정 2020-12-13 11:16
  • 신문게재 2020-12-04 6면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2020111801010012118
겨울철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대전 중구보건소가 선별진료소에 비닐막을 설치하고 검진 민원인들을 응대하고 있다(이성희 기자)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가 가속화되면서 이를 극복하기 위한 지자체와 지역사회의 움직임이 다양하게 전개되고 있다. 중도일보는 코로나19를 이겨내는 지역민들의 이야기 '힘내라 대전'을 기획코너로 마련해 시민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는 한편 코로나19를 슬기롭게 이겨내는 방법을 찾아보고자 한다. (편집자 주)

 

[코로나 극복 프로젝트 힘내라 대전] 글 싣는 순서 

 

1.지역경제 살리는 희망의 메시지 '비대면 장터'
2.코로나 시대 온라인으로 소통하는 대전의 작가들
3.관객을 찾아가는 코로나 치유 음악회 '발코니 콘서트'
4.다시 열린 축구장 '집관' 보다 '직관'
5.코로나 정복을 넘어 세계로 '바이오니아의 도전'
6.혈액 수급 비상! 코로나 시대 대전·세종·충남 혈액원의 고군분투
7.코로나 무관중 시대, 꼴찌 한화를 외치는 이글스 응원단
8.코로나 방역 최전선 보건소 사람들의 이야기
9.코로나 극복의 작은 기적! 골목상권 살리는 지역화폐(대덕e로움 카드)
10.코로나 시대를 살아가는 전통시장 사람들 



대전시 중구 문화동에 위치한 중구보건소는 코로나19 국내 확산이 본격화된 지난 2월부터 선별진료소로 전환해 운영되고 있다. 하루 수십 명에서 많게는 수백 명의 환자가 선별질료소를 방문해 코로나19 역학조사와 진단 검사를 받고 있다. 기존 보건소의 행정업무에 선별진료소까지 운영하는 비상체제가 10개월째 접어들면서 보건소 인력 대부분이 지쳐 있는 상황이다.

Clip0104.00_01_45_06.스틸 001
보건소 의료진과 선별진료소 민원인들과의 감염병 차단을 위해 설치된 마이크, 민원인과 의료진의 의사소통은 마이크를 통해 진행된다(동영상 캡처 화면)
구기희 중구보건소장은 "보건소의 업무는 취약계층에 대한 건강 증진을 비롯해 어르신들에 대한 치매 관리 방문보건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진행됐지만, 코로나19가 유행하면서 보건소 일반 업무는 중지된 상태"라며 "현재는 코로나19에 대응하는 선별진료 위주로 운영되고 있으며 그 외 업무는 비대면 업무 위주로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2020070901010006011
대전지역 코로나19 확산이 진행됐던 지난 7월 대전 중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이 아이를 안고 검체 재취를 진행하고 있다.

보건행정 서비스의 차질로 인해 민원에 불만을 제기하는 시민들도 적지 않다. 구 소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 되면서 일반 행정업무에 대한 민원인들의 항의가 있지만, 행정 서비스 자체의 문제가 아니라는 점에 대해서 이해를 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2020070901010006011
코로나19의 대전지역 확산이 진행됐던 지난 7월 시민들이 대전 중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진을 기다리고 있다(이성희 기자)

지역 내 독거노인을 비롯한 의료 사각지대에 놓인 시민들을 돌보는 업무 또한 보건소의 주요 업무다. 의료인력 대부분이 선별진료소 운영에 투입되면서 이들에 대한 지원도 중단된 상태다. 방문간호서비스를 담당하고 이옥란 간호사는 "지역 내 독거노인을 비롯해 방문 의료 서비스가 필요한 분들이 상당수 계시지만, 대면 진료가 차단된 상황에서 위급한 상황이라도 생길까 걱정이 많다"며 "전화로 건강상태를 확인하고 있지만 기다리시는 어르신들 생각하면 마음이 놓이지 않는다"고 토로했다.
20200807_113042
중구보건소 로비에 전시되어 있는 유치원 어린이들의 격려 메시지(금상진 기자)

심신이 지쳐 있는 보건소 직원들에게 주민들의 격려는 큰 위로와 힘이 된다. 대전발 코로나 19가 절정에 달했던 7월 인근에서 치킨집을 운영하는 자영업자가 손편지와 함께 치킨을 보냈다. 편지에는 "무더운 날씨에도 코로나19 최전선에서 방호복을 입고 일하는 근무자들의 노고에 감사한 마음을 전한다"고 적혀 있었다. 고등학교 2학년이라 밝힌 학생은 "더워지는 날씨에 방호복을 입고 계신 모습을 보며 괜히 죄송스럽다. 선별진료소 선생님들이 계셔서 코로나19도 금방 이겨낼 수 있다"는 응원의 메시지와 함께 음료수를 놓고 갔다.
20200807_113042
중구보건소 로비에 전시되어 있는 유치원 어린이들의 격려 메시지(금상진 기자)

보건소 인근에 위치한 꿈내리 유치원에선 원생들이 고사리 손으로 만든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왔다. 서툰 한글로 삐뚤빼뚤 그려진 메시지에는 '의료진 덕분에 고맙습니다' '우리의 영웅' '의사 선생님 파이팅'등 응원 문구가 적혀 있다. 보건소에선 어린 천사들의 메시지를 보건소 로비에 전시해 방역 업무에 지쳐 있는 직원의 사기를 북돋아 주고 있다. 구 소장은 "여고생들이 수줍은 얼굴로 이런 편지 처음 쓴다며 격려하며 보낸 위로 편지에 마음이 뿌듯했고 유치원 어린이들이 보내준 희망의 메시지를 보면서 의료인으로 깊은 보람을 느끼고 있다"며 "몸은 피곤하지만 코로나19가 종식되는 그날까지 마스크 쓰기 등 개인 방역을 철저히 지켜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금상진 기자 jodpd@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오주영 대전협회장 대한세팍타크로협회장에 당선…"재정자립 이바지"
  2. 대전하나시티즌 오는 2월 28일 부천서 개막전, 2021시즌 K2리그 일정 발표
  3. 외국인 사령탑 주전경쟁 예고한 한화이글스…리빌딩 카운트다운
  4. 경기도 시장군수 협의회, 2차 재난기본소득 관련 성명서 발표
  5. 공주시, 코로나19 확진자 1명 추가 발생
  1. 공주시,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발생…누적 80명
  2. 포항시립예술단 노조, 포항시에 법적대응 예고
  3. 이광재 "대전, 혁신+기업도시 결합 지향해야"
  4. 방한일 충남도의원 "삽교역 설치로 내포신도시 교통체계 확립을"
  5. 국민의힘 이진복 부산시장 예비후보, "지지율 하락, 우려가 현실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