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선옥 논산문화원장, 시집 ‘허물을 벗다’ 발간

권선옥 논산문화원장, 시집 ‘허물을 벗다’ 발간

오세영 시인, 언어의 절제된 미학 돋보인다 호평

  • 승인 2021-01-06 09:44
  • 수정 2021-01-06 10:03
  • 장병일 기자장병일 기자
권선옥 논산문화원장 사진
논산문화원장인 권선옥 시인이 새로운 시집 ‘허물을 벗다’를 발간했다.

권 시인은 2년 전 수필집 ‘아름다운 식탁’을 냈고, 그 2년 전에는 시집을 발간했다. 매 2년마다 책을 한 권씩 내는 셈이다.

또 그 책들 모두가 충남문화재단의 창작지원금을 지원받아 발간된 것도 또 하나의 특징이다. 그만큼 그의 시와 수필이 탄탄하다는 방증이기도 하다.

시집은 4부로 나뉘어 제1부 허물, 2부 모두가 그렇다, 3부 독은 무겁다, 4부 설렁줄로 구성돼 있다.

1부는 우리 사회가 가지고 있는 ‘허물’들에 대한 생각들을, 2부는 세상을 살아가는 지혜, 바꾸어 말하자면 어떤 자세로 세상을 살아가야 하는가에 대한 시인의 고뇌가, 3부는 개인과 사회의 문화에 대하여, 4부는 절대자에 대한 경외심과 인간의 아름다운 삶에 대한 깊은 성찰로 우리의 의식을 일깨워 준다.

시인은 머리말에서 ‘시는 생명이어야 한다. 시든 것이 싱싱해지고 마른땅에서 새싹이 움트는 시’여야 한다고 했다. 결국 시는 세상을 이롭게 하는 데 이바지하여야 한다는 주장이다.

오세영 시인(서울대 명예교수)은 “권선옥의 시는 요즘 우리 시단을 휩쓸고 있는 헛된 유행 풍조와는 사뭇 달리 시가 지녀야 할 정도와 깊이를 보여 주고 있다. 불필요한 요소들을 과감하게 지워버린 언어의 절제된 미학도 돋보인다. 훌륭한 시는 진솔하면서도 사색적이고 지적이면서도 서정적이다. 이 어두운 시절에 그의 시를 읽는다는 것은 하나의 축복이다”고 평했다.


논산=장병일 기자 jang392107@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출연단체 모집
  2. [레저]대전형스포츠클럽 육성해 지역체육 선진화 원년
  3. [레저]충남 스포츠복지 실현…'걷쥬' 30만 도민참여 활성화
  4. '정신재활시설' 수도권 편중… "지역 장애인 배제"
  5. 대전하나시티즌 채프만 개막 앞두고 계약 해지 이유는?
  1. [문화] '건반위의 구도자' 피아니스트 백건우 대전서 공연
  2. 대전하나시티즌 홈 개막전은 '아이들이 행복한 대전 만들기'로
  3. 대산학교, 올해 첫 검정고시 앞두고 '열공'
  4. 충청 주말까지 건조하고 강한 바람 '산불 조심 또 조심'
  5. "합헌·靑집무실도 설치" 세종의사당 찬성 압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