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 한파에 아파트 배수관 동파...일부지역 '빨래대란'

최강 한파에 아파트 배수관 동파...일부지역 '빨래대란'

배수관 얼어 세탁오수 역류
이달에만 100여건 신고접수
세탁기 사용 놓고 이웃갈등도

  • 승인 2021-01-13 17:34
  • 신문게재 2021-01-14 5면
  • 송익준 기자송익준 기자
'북극한파'에 전국 동파 피해 속출<YONHAP NO-2461>
▲'북극발 한파'가 이어지는 11일 서울 서대문구 서부수도사업소에서 관계자가 동파된 수도계량기를 정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전국을 덮친 기록적인 한파로 아파트 배수관이 얼어붙으면서 지역 내 동파 피해가 늘고 있다.

세탁 오수가 역류해 저층 세대들이 피해를 보는가 하면 마음 놓고 세탁기를 돌리지 못해 빨래방을 찾는 발길도 이어지는 상황이다. 역류피해 보상 주체를 놓고도 갈등을 빚는 등 '빨래 대란'이 벌어지고 있다.

13일 대전시상수도본부에 따르면 이달에만 동파 피해 신고 105건이 접수됐다. 신고는 폭설과 한파가 기승을 부린 지난주에 집중됐다. 대개 아파트 등 공동주택에서 배수관이 얼어붙어 도움을 요청하는 신고였다.

배수관이 얼면서 주민들은 일상생활에 지장을 겪고 있다. 빨래와 목욕을 못 해 불편을 겪는 이들이 많다. 중구 한 아파트에 거주하는 주민 강모(35)씨는 "세탁기 사용을 자제해달라는 관리사무소 안내로 요 며칠 전부터 집에서 빨래를 못 하고 있다"며 "퇴근 후 매일 빨래방을 갔다 오고 있다"고 말했다.

세탁기 사용을 놓고 이웃 간 갈등도 빚어지고 있다. 일부 세대가 사용한 세탁기에서 배출된 물이 얼면서 배수관이 동파되기 때문이다. 가장 아래층인 1~3층에 피해가 집중되지만, 다른 층도 예외는 아니다. 세탁물이 얼어붙은 배수관을 통해 역류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때문에 관리사무소에선 세탁기 사용을 자제해달라고 안내하나, 일부 비협조적인 입주민들로 인해 갈등이 발생한다. 서구에 사는 유모(40)씨는 "돌리지 말라는데도 막무가내로 세탁기를 사용하는 세대가 있다"며 "항의해보기도 했지만, 아랑곳하지 않고 세탁기를 돌리고 있다"고 했다.

배수관이 동파된 줄 모르고 세탁기를 사용해 아랫집에 피해를 주는 일도 있다. 유성구 한 아파트에선 2층 세대가 배수관 동파 사실을 모른 채 세탁기를 돌렸다가, 아랫집 베란다와 천장이 물에 젖는 등 역류피해를 받았다.

피해 보상 주체와 관련한 문제도 벌어진다. 일부에선 세탁기를 사용한 세대가 피해 세대에 직접 배상한다지만, 동파된 사실을 모르고 돌렸다면 고의성이 없다고 호소한다. 그러나 관리사무소는 배수관 자체에 문제가 없다면 세대끼리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빨래 대란은 기온이 올라가며 곧 해소될 전망이다. 대전시상수도사업본부 관계자는 "지난주 한파와 폭설로 동파 신고가 많이 접수됐었다"며 "어제부터 기온이 올라 더 큰 피해는 없겠지만, 기상 정보를 확인하고 동파 예방 수칙을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송익준 기자 igjunbabo@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오주영 대전협회장 대한세팍타크로협회장에 당선…"재정자립 이바지"
  2. [문화] 신간소개 '그날 세계사 365', '세계는 넓고 갈곳은 많다'
  3. 대전하나시티즌 오는 2월 28일 부천서 개막전, 2021시즌 K2리그 일정 발표
  4. 대전교육청 22일 고등학교 학교 배정 발표
  5. [기고]연말정산 꼼꼼히 준비해 두둑히 챙기세요
  1. 경기도 시장군수 협의회, 2차 재난기본소득 관련 성명서 발표
  2. 대전 서구 용문 1.2.3구역 6월 분양 예정… 분양가는?
  3. '벌써 74일째'… 코레일네트웍스 노조 총파업 여전
  4. 세종시 고분양가 부추긴 '깜깜이 심사'
  5. 정부 '지자체 협력 돌봄' 계획 두고 반발 거세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