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코로나 피해 中企·소상공인에 1분기 2000억원 공급

대전시, 코로나 피해 中企·소상공인에 1분기 2000억원 공급

'4차 대전형 코로나 19 지원 대책' 발표
온통대전 2월과 11월 15% 캐시백 샹향

  • 승인 2021-01-14 14:03
  • 수정 2021-01-14 15:08
  • 신가람 기자신가람 기자
2021011201000922800039751
대전시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해 1분기에만 2000억 원의 경영자금을 긴급배정하고 지역 내 운수종사자와 예술인에게도 자금을 지원한다.

대전시가 14일 발표한 '4차 대전형 소상공인 및 사각 분야 지원 대책'은 코로나 19 장기화에 따라 극심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위기 극복을 위한 11개 과제에 모두 582억 원을 집중 투자한다는 내용이 핵심이다.

위기 한계에 다다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해 연 4500억 원의 대전시 경영자금 중 2000억 원을 1분기에 배정하고, 경영개선자금 대출만기에 도래한 업체들을 대상으로 이자까지 지원할 방침이다.

중소기업 중에서 이번 지원 대상에 해당하는 기업으로는 이전까지 제외 업종이었던 여행·교통 업종을 포함하기로 했고, 기업당 2억 원에서 3억 원으로 지원금을 확대했다. 또 집합금지·영업제한 업종에 700억 원을 특별 배정하고 무이자로 융자를 지원하는 등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하는 대책도 강화된다.

이번 대책 가운데 운수종사자와 예술인에게 생활안정자금을 지원하는 방안도 눈에 띈다. 법인 택시 운수종사자에게는 50만 원, 전세버스 운수종사자는 100만 원의 생활안정자금을 2월 중 지원함에 따라 운수종사자들의 피해를 돕는다. 예술 활동에 제한이 생긴 지역 예술인 2341명에 대해서도 1인당 100만 원씩, 집합이 제한된 민간 공연장에 대해서도 2월 중 100만 원씩 지원한다.

지역 경제 조기 회복을 위한 방편으로 ‘온통대전’ 세일도 확대한다.

사용금액의 15% 캐시백을 상향 지급, 비대면 온라인 이용자 할인쿠폰을 지급, 지역별 소비촉진 릴레이 경품 지급이 포함돼있다. 지원 시기는 코로나 19 진정국면을 감안해 2월과 11월로 예정돼 있다. 이어 2021년 온통대전 발행 목표액 1조 3000억 원 중에서 상반기에만 62%인 8000억 원을 발행해 소상공인의 짐을 덜어줄 전망이다.

고현덕 일자리경제국장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지역 소상공인, 전통시장 등 지역경제가 어려움에 처해 있다"며 "소상공인의 재기 및 경기회복을 위해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 발굴 등으로 하루빨리 일상의 삶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외국인 사령탑 주전경쟁 예고한 한화이글스…리빌딩 카운트다운
  2.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예비후보, "도덕성?, 살면서 비겁하지 않았다. 낡은 정치 행태 이제 그만"
  3. 공주시,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발생…누적 80명
  4. [기획] 2021년 양주시 '생명존중·지역중심·신성장 활력'을 향해
  5. 성남시장 전 비서관, 경기도의회·성남시의원 비위행위 주장 '파문' 확산
  1. 인천 연수구, 장애인복지시설 건립 본격 추진
  2. 세종서 주말 일가족 10여명 코로나19 확진… 확산 '비상'
  3. 서천, 하루새 확진자 6명 발생 지역확산 우려
  4. 안병용 의정부시장, 한국최고인물대상 수상
  5. [영상]저러다 시즌 시작전 몸 상할라~ 대전하나시티즌 거제훈련 캠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