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 인형의 나라

[포토 &] 인형의 나라

  • 승인 2021-01-17 10:02
  • 우난순 기자우난순 기자
KakaoTalk_20210117_100122913
어제 토요일에 대전현충원에 갔습니다. 돌아가신 아버지가 현충원에 잠들어 계시는데 찾아 뵈려고 말이죠. 한파가 기승을 부릴 때 아버지 생신이었거든요. 현충원 가는 버스를 탔는데 웃음이 팍 터졌습니다. 버스 안 천장 양쪽에 각종 인형이 주렁주렁 매달려 있지 뭐예요? 만화 캐릭터도 있고 온갖 귀여운 인형들이 승객을 맞이하는 겁니다. 천 처음 보는데 인형들을 보니 마음이 따뜻해지고 즐거웠습니다. 버스 기사분의 섬세한 마음을 읽혀지더군요. 코로나로 우울한 승객들을 위한 배려가 감동적이었습니다. 아직도 동심을 간직하고 있나봐요. 덕분에 저도 아버지를 뵈러 가는 길에 뜻밖에 인형들과의 조우에 기분이 상쾌했습니다.
우난순 기자 rain4181@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연습경기 8-0 완승…강경학 첫 홈런
  2. [포토 &] 옴마야, 꽃이 피었네
  3. 대흥영화사 소제스튜디오 ‘일년만’, “대전시민 참여공간 만들어요”
  4. 3천명 찾은 대전월드컵경기장 이색 응원문화 꿈틀…몸짓·박수로 표출
  5. 이민성 감독, 연패로 이어가지 않도록 준비할 것
  1. '무실점에 14득점' 달라진 한화이글스, 연습경기 쾌조
  2. [영상] 이글스TV 뒤집어 놓은 샤론박 '박지영' 아나운서의 야구 중계 후기
  3. 대전하나시티즌 홈개막전 부산에 1-2패
  4. [코로나19] 6일 0시 기준 백신접종자 29만6380명…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언제쯤
  5. 국회 세종의사당, 세종 발전 촉매제 될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