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의회 안원기 의원, 농촌 고령화 극복을 위한 간담회 개최

서산시의회 안원기 의원, 농촌 고령화 극복을 위한 간담회 개최

청년 농업인, 여성 농업인 육성을 위한 실효성 있는 농업발전 계획 수립 필요

  • 승인 2021-01-22 19:51
  • 임붕순 기자임붕순 기자
1
서산시의회 안원기 의원, 농촌 고령화 극복을 위한 간담회 개최 사진
1
서산시의회 안원기 의원, 농촌 고령화 극복을 위한 간담회 개최 사진


서산시의회 안원기 의원이 농촌 고령화 극복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시의회는 22일 안원기 의원이 농협서산시지부를 방문해 이성구 지부장, 이상윤 서산농협조합장, 정성용 서산시 농정과장과 함께 농촌 고령화에 따른 청년 농업인과 여성 농업인 육성 방안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안원기 의원은 '농림사업정보시스템의 농업경영체 현황에 따르면 서산시의 농업인구는 2017년 25,834명, 2018년 25,579명, 2019년 25,533명으로 서서히 감소하고 있는 추세'라고 말했다.

이어 안 의원은 농업인구는 감소세를 보이는 반면 66세 이상 고령 농업인 인구는 2017년 54.5%, 2018년 55.5%, 2019년 56.8%로 계속 증가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안원기 의원은 "농업인구는 감소하는 데 반해 고령 농업 인구의 비율이 높아진다는 것은 새롭게 농업에 뛰어드는 청년 농업인이 적은 까닭"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 의원은 "올해 서산시의 농업예산은 1,000억 원 규모로 전체 예산의 10%가 넘어가지만 실효성 있는 농업인 육성 계획은 눈에 띄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안원기 의원은 이대로라면 서산의 대표 산업인 농업의 몰락이 예상된다며 청년 농업인과 여성 농업인을 육성하고 농업인들이 조합에 가입할 수 있는 조건을 완화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안 의원은 "예부터 '농자천하지대본야'라고 할만큼 농업은 단순히 농산물을 생산하는 산업이 아닌 국가를 지탱하는 동력이다"라며 "농업인구 감소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실효성 있는 농업발전 계획을 마련해달라"고 촉구했다.

한편, 이날 안원기 의원은 농업인구 증가를 위해 지역 농업인 육성을 위해 승계 농업인 지원을 위한 조례를 준비 중에 있다고 밝혔다.
서산=임붕순 기자 ibs9900@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체육회 73개 회원종목단체 회장 선출
  2. 대전전통나래관 무형문화전수학교 수강생 모집
  3. 대전경찰, 시장서 가방 통째로 들고 달아난 피의자 검거
  4. [영상]살빼고 복귀한 대전하나시티즌 공격수 바이오의 첫 연습훈련
  5. 국립대전현충원, 3월 현충인물에 '홍준옥 애국지사'
  1. [영상] '한화이글스' 스프링 캠프 마지막 날의 소소한 에피소드
  2. [날씨] 아침엔 추워요… 일교차 매우 커
  3. [나의 노래] 애니멀스의 'The House of The Rising Sun'
  4. [날씨] 도로 살얼음 주의하세요
  5. 미스트롯2에 대전 토박이 가수 김의영 진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