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코로나19 1년… , 10만 명당 82.6명, 도내 대비 낮은 수준

아산시 코로나19 1년… , 10만 명당 82.6명, 도내 대비 낮은 수준

  • 승인 2021-01-23 11:05
  • 남정민 기자남정민 기자
아산시(시장 오세현)는 지난해 2월 26일 처음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1년여 동안 총 261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10만 명 당 비율로 계산하면 82.6명으로, 작년 11월이 79명으로 가장 많았고 지난해 5월에는 한 명도 발생하지 않았다.

그동안 시는 보건소를 코로나19 맞춤형 조직으로 개편하고 △'워킹스루' 형식의 이순신종합운동장 선별진료소 운영 △호흡기 전담 클리닉 운영 준비 △자가격리자 운영시스템 수시 점검 등 방역체계를 수시로 정비해 대응해왔다. 또 충무병원, 현대병원 등 선별진료소 운영과 도내 4개 의료원과 경찰인재개발원내 정부 생활치료센터와 연계해 검사 및 치료를 위해 노력했으며 자가격리자 임시생활시설 자체 운영 등 방역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주력했다.

1년여 간의 코로나19 확진자를 분석한 결과로는 무증상 감염인 경우가 261명중 129명으로 49.4%로 나타났으나, 작년 12월 59.2%, 1월 80% 등 최근에는 무증상 감염이 증가했다.

N차감염은 해외입국 18.8%, 가족 15.7%, 종교시설 13.8%, 직장 11.9% 등이며 연령대로는 40대 18.8%, 20대 18%, 30대 15.3%, 50대 14.6% 등으로 나타났다.

오세현 시장은 "2월부터 우선순위 접종대상을 중심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작을 준비하고 있다"며 "백신접종 추진단을 구성하고 신속한 접종을 위해 접종기관 선정, 접종대응 인력 교육 등 안전한 접종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아산=남정민 기자 dbdb8226@



아울러 "경제적 피해를 감수하면서 성숙한 시민의식을 발휘해주시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분들께 특별한 감사의 말씀을 드리며 어려운 가운데서도 성숙한 시민의식을 발휘해주시고 계신 시민 여러분과 끝까지 헌신해주시는 의료인과 관계 공무원 분들께도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강조했다.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연습경기 8-0 완승…강경학 첫 홈런
  2. [포토 &] 옴마야, 꽃이 피었네
  3. 대흥영화사 소제스튜디오 ‘일년만’, “대전시민 참여공간 만들어요”
  4. 3천명 찾은 대전월드컵경기장 이색 응원문화 꿈틀…몸짓·박수로 표출
  5. 이민성 감독, 연패로 이어가지 않도록 준비할 것
  1. '무실점에 14득점' 달라진 한화이글스, 연습경기 쾌조
  2. 대전하나시티즌 홈개막전 부산에 1-2패
  3. [영상] 이글스TV 뒤집어 놓은 샤론박 '박지영' 아나운서의 야구 중계 후기
  4. [코로나19] 6일 0시 기준 백신접종자 29만6380명…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언제쯤
  5. 국회 세종의사당, 세종 발전 촉매제 될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