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공석 당협위원장 선임 박차…유성을·세종갑·논산·계룡·금산 선출 예정

국민의힘 공석 당협위원장 선임 박차…유성을·세종갑·논산·계룡·금산 선출 예정

대전 서구갑 조직위원장에는 조수연 변호사 선출

  • 승인 2021-01-25 16:27
  • 신문게재 2021-01-26 4면
  • 이현제 기자이현제 기자
clip20210125105908
국민의힘이 현재 공석인 충청권 조직위원장(당협위원장) 선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번에 임명되는 조직위원장의 경우 내년 대선과 지방선거에서 지역구를 지휘하는 권한을 가졌다는 점에서 경쟁이 치열하다.

먼저 대전 서구갑 조직위원장은 치열했던 대결 과정을 보여주듯 이례적으로 여론조사까지 통해 변호사인 조수연 시당 윤리위원장을 선출됐다. 당원 50%, 일반 지역구민 50%로 ARS 방식 여론조사로 진행한 결과, 조수연 변호사는 당원에서 62.2%, 일반 유권자 대상으로 56.9% 등 최종 59.5%를 득표해 경쟁자인 조성천 변호사를 제쳤다.

clip20210125161000
대전 서구갑 조직위원장으로 선임된 조수연 변호사.
충청권에선 앞으로 대전 유성을과 세종시갑, 논산·계룡·금산 지역구의 조직위원장 선임이 남았다.

대전 유성구을 조직위원장에는 김문영 시당 대변인, 진동규 전 유성갑 당협위원장, 심소명 시당 청년일자리창출특별위원장 등 3명이 등록했다.

세종시갑에는 성선제 변호사와 이성용 세종시당 부위원장, 정근보 시당 운영위원회 부위원장, 정원희 세종시 도농융합연구원장, 최민호 중앙당 정책위 부의장 등 5명이 경쟁 중이다.

국민의힘 논산·계룡·금산 조직위원장 공모에는 7명이 도전했는데, 백성현 전 주택관리공단 사장, 전낙운·김원태 전 충남도의원, 김흥규 전 국민의힘 당협위원장, 이순호 중앙당 청년위원, 전민호 전 논산시 서기관, 이창원 세무사 등이다.

국민의힘 중앙당 비상대책위원회는 1월 말 현지답사 후 오는 30일 개별 면접을 통해 지역구 조직위원장을 임명한다. 임명된 조직위원장은 조직위원을 꾸린 뒤 내부 의결과정을 통해 당협위원장으로 선출될 예정이다.

국민의힘 대전시당 관계자는 "대전 서구갑에서도 예상보다 치열한 선임과정이 벌어졌는데, 유성을과 세종갑, 논산·계룡·금산에서도 면접으로 선임할 수 없다고 판단되면 여론조사를 벌일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이현제 기자 guswp3@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채프만 개막 앞두고 계약 해지 이유는?
  2. '정신재활시설' 수도권 편중… "지역 장애인 배제"
  3. [날씨] 오늘내일 대기 건조 '화재주의'
  4. [문화] '건반위의 구도자' 피아니스트 백건우 대전서 공연
  5. 대전하나시티즌 홈 개막전은 '아이들이 행복한 대전 만들기'로
  1. [새책] 프로블편러의 '나만 공감 안되는 거였어?"
  2. [새책] 오늘 식사는 어땠나요? ...'식탁과 화해하기'
  3. (주)천연살균의학처, 대전시체육회 행사 방역 지원
  4. 충청 주말까지 건조하고 강한 바람 '산불 조심 또 조심'
  5. 대전하나시티즌, ‘2021시즌 홈 개막전’ 티켓 예매 2월 26일 시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