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찾아오는 '한파'… 강풍에 눈까지

다시 찾아오는 '한파'… 강풍에 눈까지

28일부터 충청 영하권 기온
강풍에 눈까지 내려 체감온도 뚝

  • 승인 2021-01-27 17:12
  • 신문게재 2021-01-28 1면
  • 송익준 기자송익준 기자
명불허전 '대한'…얼어 있는 임진강<YONHAP NO-3854>
▲24절기 중 마지막 절기이자 '큰 추위'라는 뜻의 대한인 20일 전국의 기온이 낮부터 영상권에 들면서 추위가 다소 풀렸으나 경기도 연천군 북위 38도선의 임진강은 여전히 얼어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강풍과 눈을 동반한 매서운 한파가 다시 충청권을 덮친다.

27일 대전지방기상청에 따르면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28~29일 충청 전역의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진다.

28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8~1도, 낮 최고기온은 4~6도로 예상된다. 29일엔 기온이 더 떨어져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1~7도, 낮 최고기온은 영하 3~1도가 되겠다.

충남 내륙을 중심으로 영하 10도 내외 분포를 보이면서 한파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 이 기간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겠다.

충남 서해안과 고지대에서는 바람이 45~65㎞/h, 최대순간풍속 90㎞/h 이상, 그 밖의 지역에서도 바람이 25~50㎞/h, 최대순간풍속 70㎞/h 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불겠다.

현재 충남 당진과 서천, 홍성, 보령, 서산, 태안엔 28일 오전 기준으로 강풍 예비특보가 내려졌고, 이날 낮에 세종과 대전, 계룡, 예산, 청양, 부여, 금산, 논산, 아산, 공주, 천안으로 특보가 확대된다.

28일 낮 충남 대부분 지역에 돌풍과 함께 비 또는 눈이 오겠다. 예상 적설량은 1~5㎝, 강수량은 5㎜ 내외다.

대전지방기상청 관계자는 "내리는 눈은 지속시간이 짧겠으나 강하게 내려 노면이 미끄러운 곳이 많겠다"며 "28일 오후부터 기온이 크게 떨어지면서 내린 눈이 얼어 빙판길이 되는 곳이 많겠으니 보행자 안전과 교통안전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송익준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여자배구]KGC인삼공사 플레이오프 불씨 되살려
  2. 출동했더니 코로나19 의심환자?… 구급대원 공백 우려
  3. [일문일답]최원호 퓨처스 감독 "신인에게 프로선수 연습 루틴 주력"
  4. [문화] 평등하고 자율적인 '객체들의 민주주의'를 위하여
  5. 대전시립박물관, 상설전시실 새단장...개관 이후 첫 리모델링
  1. [영상]대전하나시티즌 홈 개막전 미디어데이, 화기애매(?)했던 뒷이야기
  2. 경찰, '코로나19 백신 가짜뉴스' 집중단속
  3. [일문일답]수베로 한화 감독 "선수들 필드에서 적극적 플레이 인상적"
  4. [속보] 대전 코로나19 백신 접종자 20대 사망
  5. 대덕특구 과기계 도덕적 해이 심각… 성비위·횡령 등 잇달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