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확진자 꾸준한데… 대전 번화가 인파 쏟아져

[르포]확진자 꾸준한데… 대전 번화가 인파 쏟아져

사회적거리두기 완화로 자정에도 인산인해
주점은 이미 만석… 대기 인원 40여명 달해
서울헌팅포차 집단감염 사례… 슈퍼전파 우려

  • 승인 2021-02-22 09:58
  • 수정 2021-02-22 10:40
  • 신문게재 2021-02-22 5면
  • 조훈희 기자조훈희 기자
둔22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된 첫 주말인 20일 오후 11시 10분 둔산동 번화가의 한 술집 앞 40여 명의 대기 인원이 입장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조훈희 기자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된 첫 주말 대전 지역 곳곳에 인파가 몰리면서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술집은 만석으로 가득 찼고, 40명 이상이 술집에 입장하기 위해 줄을 서는 등 인파가 쏟아졌다. 코로나19가 종식된 것 같다는 우려의 목소리까지 나올 정도였다.

20일 밤 11시 10분 대전 서구 둔산동의 번화가는 식당과 술집 영업 제한이 풀린 첫 주말엔 번화가로 인파가 쏟아졌다. 번화가 골목마다 북적북적 되는 장면이 연출됐다. 코로나19 방역 고비로 불리는 시점에서도 청년들의 음주를 막지는 못했다. 유명 술집 곳곳에선 대기 행렬이 이어졌고, 이미 가게 내부는 인원 포화로 만석이었다.

자동차와 사람들이 섞여 좁은 거리엔 자정이 다가오는 시간에도 길거리도 인산인해를 이뤘다. 대부분 마스크를 쓴 채 이동했지만, 주점 옆에선 흡연자들이 한데 모여 침을 뱉는 모습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었다.

둔33
붐비고 있는 번화가.
3월에 새 학기를 맞는 A(19) 씨는 "3월 개강하면 자주 못 볼 친구들과 약속을 잡았고, 10시 넘어도 술을 먹을 수 있어서 오랜만에 나왔다"며 "그동안 너무 답답했기 때문에 걱정보다는 신나는 마음이 더 크다"고 말했다.

대체로 QR코드로 방문객을 기록했지만, 뒷문 등을 통해 뒤늦게 일행을 찾은 고객은 제대로 된 검사가 이뤄지지 못하는 듯했다. 이날 한 주점을 방문한 대학생은 "늦게 들어왔는데 사람이 많다 보니 QR코드 인증에 대해선 듣지 못했다. 온도체크도 안 했다"며 "친구가 (QR코드 인증을) 했기 때문에, 굳이 할 필요를 못 느꼈다"고 말했다.

내부에서 인파가 몰릴 경우 코로나19에 쉽게 노출될 우려가 있는 만큼, 확진자 발생 시 '전파' 타격이 막대할 것이란 우려도 나온다. 지난 2일 서울의 한 술집(헌팅포차)에선 43명이 집담감염 되는 사례도 발생한 바 있어서다.

이날 0시 기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총 416명으로 나흘 만에 600명대에서 400명대로 다소 줄었다. 다만, 주말에 검사 건수가 일시적으로 줄어드는 영향을 고려하면 최근의 확산세가 꺾였다고 보기는 어렵다는 설명이다.

이상원 방대본 역학조사분석단장은 "지난 추석 때보다 이번 설 연휴 이후 명절모임으로 인한 감염이 증가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며 "유행 상황이 안심할 단계가 아니기 때문에 종교활동 시에는 거리두기를 철저히 준수하고, 종교활동 이후에는 소모임이나 식사 등은 자제해달라"고 말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둔11
또 다른 술집에서도 대기인원이 한데 모여 입장을 기다리고 있다.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흥영화사 소제스튜디오 ‘일년만’, “대전시민 참여공간 만들어요”
  2. [포토 &] 옴마야, 꽃이 피었네
  3. 3천명 찾은 대전월드컵경기장 이색 응원문화 꿈틀…몸짓·박수로 표출
  4. [영상] 이글스TV 뒤집어 놓은 샤론박 '박지영' 아나운서의 야구 중계 후기
  5. 이민성 감독, 연패로 이어가지 않도록 준비할 것
  1. 이응노미술관, 노인층 위한 '행복한 기억, 마음속 풍경산책'
  2. '무실점에 14득점' 달라진 한화이글스, 연습경기 쾌조
  3. [영상]꿈돌이, BJ핀아, 치어리더도 함께한 대전하나시티즌 홈 개막전
  4. 오주영 대한세팍타크로협회장, 아시아연맹 부회장 선출
  5. 대전하나시티즌 홈개막전 부산에 1-2패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