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학 앞두고 사교육 부담커지는 학부모

개학 앞두고 사교육 부담커지는 학부모

코로나로 학습격차 우려 학원 개인과외로 눈돌려 사교육 심화

  • 승인 2021-02-23 16:27
  • 신문게재 2021-02-24 4면
  • 박수영 기자박수영 기자
2021011001000646000028031
자녀가 초등학교에 들어간 윤정민씨는 생각지도 못한 목돈에 부담이 적지 않다. 나름 남편의 직장이 안정적이라 생각 했지만 올해 초등학교에 입학하는 자녀의 부족했던 학습을 사교육으로 채우다 보니 가계에 큰 부담이 되고 있기 때문이다.

올해 첫째 자녀를 유치원에 보내는 최연정씨 역시 새 학기를 앞두고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유치원비를 비롯해 특별활동 등을 다 할 경우 매달 50만 원이 훌쩍 넘는 비용을 지출해야 하는 상황이다.

3월 새학기 개학을 앞두고 학부모들의 사교육 부담이 커지고 있다.

지난해 학교 내 코로나19 집단 감염에 대한 우려로 등교수업이 축소되면서 사교육의 영향력이 상대적으로 커졌다.

이렇다 보니 학부모 입장에선 공교육에서 발생한 자녀의 학습손실과 학습격차 등을 사교육의 도움을 받아 해결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최근 한국교육개발원이 발표한 '2020 교육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민 대부분은 사교육 문제가 심각하다고 인식했다. '초·중·고교생이 받는 사교육이 최근 2~3년 내 어떻게 변했느냐'는 질문에 42.8%가 '심화 됐다'고 답했다. '줄었다'는 응답은 5.5%에 불과했으며, '변화 없다'는 응답이 51.8%였다. 실제로 국내 사교육비 통계에 따르면 2018년 29만1000원, 2019년 32만1000원 등 매년 사교육비가 증가하는 추세다.

교육부가 초등학교 1·2학년 등교수업을 결정한 것 역시 신종 코로나 사태에 따른 원격수업 장기화로 학생들의 기초학력능력 저하가 가장 큰 이유다.

하지만, 그 외 나머지 학생들은 밀집도를 준수하며 등교-원격수업을 병행해야 하는 상황이라 학습 부진 등을 우려한 학부모들 사이에선 사교육에 의존하는 분위기다.

초등학생 자녀를 둔 학부모 A씨는 "코로나 탓에 제대로 된 학교 교육이 어려워 불안감이 크다"며 "코로나19 전에도 아이를 학원에 보냈지만 혹여나 수업을 따라가지 못할까봐 지금 학원이나 과외 등을 추가로 알아보고 있다"고 말했다.

또다른 학부모 B씨도 "지난 한해 사실 아이가 학원을 제대로 가지 못했다"며 "이제 조금 완화되는 분위기인 만큼 영어, 수학 학원 등을 등록하고 새학기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수영 기자 sy870123@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흥영화사 소제스튜디오 ‘일년만’, “대전시민 참여공간 만들어요”
  2. [포토 &] 옴마야, 꽃이 피었네
  3. 3천명 찾은 대전월드컵경기장 이색 응원문화 꿈틀…몸짓·박수로 표출
  4. [영상] 이글스TV 뒤집어 놓은 샤론박 '박지영' 아나운서의 야구 중계 후기
  5. 이민성 감독, 연패로 이어가지 않도록 준비할 것
  1. 이응노미술관, 노인층 위한 '행복한 기억, 마음속 풍경산책'
  2. '무실점에 14득점' 달라진 한화이글스, 연습경기 쾌조
  3. 오주영 대한세팍타크로협회장, 아시아연맹 부회장 선출
  4. [영상]꿈돌이, BJ핀아, 치어리더도 함께한 대전하나시티즌 홈 개막전
  5. 대전하나시티즌 홈개막전 부산에 1-2패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