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국에서] 네가 학창시절 한 일을 알고있다

[편집국에서] 네가 학창시절 한 일을 알고있다

  • 승인 2021-02-24 10:20
  • 수정 2021-02-24 10:41
  • 서혜영 기자서혜영 기자
서혜

'나도 당했다'. '학폭(학교 폭력)미투'가 체육계를 넘어 연예계, 일반인으로까지 번지며 사회가 시끄럽다. 처음 쌍둥이 여자 프로선수 이재영, 이다영 자매 등 배구계에서 시작된 가해 폭로는 이제 야구선수, 아이돌 가수, 배우 등 이름을 일일이 거명할 수조차 없을 만큼 많아졌다. 날마다 업데이트 되는 유명인 가해자 명단을 지켜보니 폭로가 쉬이 끝날 것 같지도 않다.

사태를 지켜보며 '역시 죄를 지으면 벌을 받는구나' 일말의 안도감 마저 든다. 아직 밝혀지지 않은 가해자들 역시 가슴을 졸이고 있을 것이다. 그동안 미디어 속에서 웃고있는 가해자들의 모습을 지켜보며 피해자들은 얼마나 분노했을까.

가해자들은 공통되게 이야기 한다. 어린 날의 철없던 행동이었다고. 누군가의 소중한 학창 시절을 '한때의 철없는 행동'으로 치부해 버리기엔 피해자들의 상처가 너무 크다. 가장 많은 시간을 보냈던 학교, 학업을 배우며 친구들과의 우정을 쌓기에도 모자랐던 소중한 학창 시절이 폭력에 대한 기억으로 얼룩졌다는 것은 너무나 가슴 아픈 일이다.

사실 그동안 학교폭력은 모두가 알고 있었지만 묵인하고 있었던 곪아터진 상처였다. "애들이 다 싸우면서 크는 거지"라며 아이들의 폭력을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기도 했다. 우리 모두의 곁에는 친구들로부터 괴롭힘을 당하거나, 왕따를 당하는 학교 폭력의 피해자들이 있었다. 부끄럽게도 나 역시 그들의 모습을 방관했던 것 같다.

학부모가 되고 나니 학교폭력 문제가 남 일 같이 느껴지지가 않는다. 2년 전 첫째 아이를 학교에 보내며 가장 걱정스러웠던 부분은 공부보다도 친구들과의 교우관계 였다. '우리 아이가 친구들에게 사랑받고 즐거운 학창 시절을 보냈으면' 국어, 수학 문제를 더 잘 푸는 것은 부모가 도와줄 수 있는 일이었지만 친구들 간의 문제는 부모가 해결해 줄 수 있는 일이 아님을 알았기 때문이다.

가해 학생들이 그토록 욕하고 때렸던 아이들은 누군가의 소중한 자녀이자 형제자매였다. 학교폭력은 피해자 뿐 아니라 그들의 가족들에게까지도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주는 행위다. 문제는 학교폭력 피해가 학교를 졸업한 이후에도 인간관계나 성격 형성에 까지 영향을 끼친다는 것이다.

 

졸업한 지 10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자신의 상처는 현재진행형이라는 한 피해자의 인터뷰가 잊혀 지지 않는다. 피해자는 그 이후 자신감을 잃고 소극적인 경향을 띠게 돼 아직까지도 사회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힘들어했다.

다소 늦은 감이 있지만 이번의 '학폭 미투' 사태가 많은 이들에게 경각심을 갖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 남을 괴롭히면 반드시 나중에라도 대가를 치르게 된다고.

서혜영 디지털룸 2팀 차장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채프만 개막 앞두고 계약 해지 이유는?
  2. '정신재활시설' 수도권 편중… "지역 장애인 배제"
  3. [날씨] 오늘내일 대기 건조 '화재주의'
  4. [새책] 프로블편러의 '나만 공감 안되는 거였어?"
  5. [새책] 오늘 식사는 어땠나요? ...'식탁과 화해하기'
  1. (주)천연살균의학처, 대전시체육회 행사 방역 지원
  2. [문화] '건반위의 구도자' 피아니스트 백건우 대전서 공연
  3. 대전하나시티즌 홈 개막전은 '아이들이 행복한 대전 만들기'로
  4. 충청 주말까지 건조하고 강한 바람 '산불 조심 또 조심'
  5. 대전하나시티즌, ‘2021시즌 홈 개막전’ 티켓 예매 2월 26일 시작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