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명 예약 가능합니다" 방역 위반하는 일부 식당들 '눈총'

"10명 예약 가능합니다" 방역 위반하는 일부 식당들 '눈총'

대전시, 14일까지 '5인 이상 모임 금지' 연장
일부 식당에서 5명 이상 같이 앉거나 10명 예약하기도
시 "굉장히 위험한 행동, 끝까지 방역 신경써주길"

  • 승인 2021-03-01 10:02
  • 신가람 기자신가람 기자
#. 최근 서구 둔산동의 한 식당에서는 방 안에 6명 이상이 모여 앉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해당 손님들은 식당에 입장하면서부터 "10명 예약했다"며 들어왔고, 이에 식당 측은 아무런 거리낌 없이 방으로 안내했다.

같은 식당에 있던 A 씨는 "지역 내에서 코로나가 잠잠해지는 추세지만, 요즘 같은 시기에 식당에서 기본적인 방역 조치가 취해지지 않으면 전부 헛고생이 된다"며 "같은 식당에 있는 게 불편해 자리를 일찍 마무리하고 식당을 나왔다"고 말했다.

#. 서구 만년동의 모 식당도 마찬가지였다.

해당 식당에서는 "10명이요? 네. 방으로 예약해드릴게요" 등의 대화를 나누며 전화예약을 진행했다. 이미 몇몇 손님이 있는 상황이었지만, 개의치 않고 예약 접수를 완료했고 전화를 응대한 종업원은 아무 일 없듯이 본인의 자리로 돌아갔다.

정부가 14일까지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를 연장한 가운데, 방역 수칙을 위반하는 식당이 곳곳에서 나오고 있다.

식당 내 방에서 5명 이상이 테이블을 붙여 앉거나, 일부 식당에서는 10명 이상의 대규모 인원의 예약까지 받는 등 불감증이 이어지고 있다.

대전시는 해당 식당에 대해 즉시 행정조치를 취하고, 단속을 강화하겠다는 입장이다.

정부는 코로나 19 바이러스 방역을 위한 조치로 현 체제를 14일까지 2주 더 연장하기로 했다. 기존 방역 체제는 수도권이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 대전을 포함한 비수도권은 1.5단계를 적용한다. 이에 따라 직계 가족을 제외한 5인 이상의 사적 모임을 금지하는 조치도 유지하고 전국의 유흥시설도 밤 10시까지만 영업을 할 수 있다.

PYH2020122212650001300_P4
현재 대전시 방역 조치는 5인 이상의 모임만 금지하는 게 아니라 5인 이상의 인원을 예약하고 4명씩 따로 앉는 경우도 금지하고 있다.

대전시는 일부 식당의 허술한 방역 조치로 인한 집단 감염 우려도 당부하고 있다.

문인환 대전시 감염관리과장은 "현재 대전시는 주기적으로 방역 점검을 나가고 있고, 해당 식당과 관련해서는 즉시 현장 점검을 나가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며 "일부 식당에서 5인 이상 모이는 것 자체가 굉장히 위험한 행동이고, 백신 접종을 시작하는 만큼 시민들도 마지막까지 방역에 신경 써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내일까지 아침 기온 쌀쌀해요
  2. 41번째 장애인의 날… 여전한 그들의 아픔
  3. 용인 수지구, 고기동 계곡 인도교·데크 설치 등 정비 완료
  4. 둔산 국화아파트 통합리모델링 추진에 인근단지도 '꿈틀'
  5. 오픈 4개월 남은 대전 신세계 사이언스콤플렉스, 지역상생 얼마나 보여줄까
  1. '상암동 긴장하라' 고양 방송영상밸리 본격화
  2. 홍문표 "전대 정권교체 교두보…黨 자강시급"
  3. 내포신도시 CCTV 가동 일제 중단... 범죄 사각지대 발생 우려
  4. 대학생 공유차 사망사고...안전 경각심.제도개선 필요
  5. 대전 선화지역주택조합 사업 본격 시동… 순항할까?

실시간 주요뉴스